•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2~4인실 침대형 생활관 등 병사 맞춤형 공약 발표

이재명, 2~4인실 침대형 생활관 등 병사 맞춤형 공약 발표

기사승인 2022. 01. 19.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복무 중 인정 학점 21학점 이상 확대·E-book 포인트 지급 등도 약속
"국가가 제대로 대우하고 보상하는 공정한 세상"
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정책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9일 군인 상해보험 전면 시행, 2~4인실 침대형 생활관 구비, 복무 중 인정 학점 21학점 이상 확대 등 병사들을 위한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이 순간에도 우리의 소중한 자녀들은 국가와 국민의 안전한 삶을 위해 헌신하고 있다”며 “국가는 그에 걸맞는 대우와 충분한 보상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병사들의 안전한 삶을 보장하기 안전망 구축과 충분한 보상은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며 “복무 중 발생하는 다양한 종류의 사고, 재해로 인한 사망, 상해로 인한 후유 장애와 보상을 전반적으로 보장하는 군 상해보험을 시행해 의료비 부담을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또 이 후보는 “아직도 낙후된 시설이 있는 훈련소를 현대화할 예정”이라며 “뿐만 아니라 식당, 샤워장, 화장실은 현대식으로 바꾸고 비좁은 침상 생활관도 모두 2~4인실의 침대형 생활관으로 교체할 것”이라고 공약했다.

이 후보는 “가장 많은 신병교육을 담당하는 노후화된 훈련소 개선을 우선 추진하고 이후 주요 신병교육 시설도 연차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후보는 교육과 학업 기회에 대한 공약도 내놨다. 현재 국방부가 일부 대학과 함께 시행하고 있는 군 복무 경험 학점인정제를 모든 대학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 인정 학점 외에 병사들의 주특기, 정비 분야의 학점도 인정해 군 경험이 학업의 연장이 되도록 유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꼐 이 후보는 “군 내에서 학위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온라인 취득 가능 학점을 연간 12학점에서 18개월 기준 21학점 이상으로 확대해, 군 복무 중 최소 한 학기를 마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수강료 전액 지원, 자격증 취득 지원과 전문분야 교육 지원 방안과 원격 교육 체계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외에도 이 후보는 “장병들이 병영 내에서 원하는 도서를 마음껏 볼 수 있도록 모든 병사에게 이-북(E-book) 포인트를 지급해 병사들의 도서 선택권을 존중하고, 국내 도서업계의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며 “학습과 독서를 위한 보안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철저한 보안대책 마련을 전제로 학습과 독서를 위한 태블릿 PC 사용의 허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