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모든 덕후들 모여라”…‘주접이 풍년’, 팬들 위한 新 예능 등장

“모든 덕후들 모여라”…‘주접이 풍년’, 팬들 위한 新 예능 등장

기사승인 2022. 01. 19.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태곤 박미선 장민호
이태곤(왼쪽부터), 박미선, 장민호 /제공=KBS
팬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줄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주접이 풍년’이 시청자들과 만난다.

오는 20일 첫 방송될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이하 ‘주접이 풍년’)은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덕질(팬 활동)과 함께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주접단’을 조명해 그 속에 숨어있는 사연과 함께 덕질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는 토크 버라이어티다.

연출을 맡은 편은지 PD는 19일 진행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그간 팬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은 많았으나 팬이 주인공인 경우는 별로 없었다. ‘주접이 풍년’은 인생을 알 만큼 아는 팬들이 스타의 이야기를 하고 그 모습을 스타가 지켜보면서 서프라이즈를 선물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본래 ‘주접’이라는 단어는 욕심을 부리며 염치 없이 행동한다는 부정적인 의미가 강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팬들이 스타에 대해 열정적인 마음을 표현하는 것을 ‘주접’이라 빗대어 표현한다. 편 PD는 “사실 KBS 예능에서 ‘주접’이라는 단어가 프로그램명으로 자리하기까지 부침이 많았다”며 “‘주접’이라는 단어가 이제 재치 있는 표현으로 쓰인다. 우리 프로그램을 통해 긍정적인 이미지로 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로그램의 MC는 ‘주접’의 피가 흐르는 방송인 박미선을 필두로 배우 이태곤, 가수 장민호가 맡았다. 편 PD는 ‘주접단’의 반대되는 ‘반대석’의 입장을 대변할 만한 인물로 이태석을 캐스팅했다고 전했다. 박미선은 오랜 기간 방송 생활을 해왔지만 여전히 트렌디한 ‘밈(Meme)’을 만드는 방송인인 만큼 프로그램의 성격과 잘 맞을 거라 생각했다. ‘불후의 명곡’을 통해 처음 만난 장민호는 첫 인상이 너무 좋아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특히 워낙 큰 팬덤을 갖고 있기에 몰랐던 팬들의 모습을 바라본다면 순수한 시각을 전해줄 수 있을 거란 기대가 컸다.

첫 회는 팬덤이 막강한 가수 송가인이 게스트로 등장한다. 녹화 당시 뜨거웠던 분위기를 잊지 못하는 3MC는 입을 모아 “너무나 놀랐다”고 말했다. 박미선은 “저는 연예인임에도 그런 사랑을 받아본 적 없어 신기하더라. 굉장히 열기가 뜨거웠다”고 말했고 장민호는 “팬들을 보면서 나 역시 무언가에 몰두하고 좋아하면 스스로에게 좋은 영향을 줄 거란 생각이 들더라”라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