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CTV 분석해 범죄 예측한다…서초구, 예측범죄지도 운영

CCTV 분석해 범죄 예측한다…서초구, 예측범죄지도 운영

기사승인 2022. 01. 19.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CTV 과거 범죄 빅데이터 분석해 시간대별 범죄우려 지역 표시
3.범죄통계 기반 지도상에 진한색 위험도 표출
서울 서초구는 범죄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빅데이터로 예측해 시간대별로 집중 감시하는 ‘예측범죄지도(Predictive Crime Map) 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도입한다./제공=서초구청
서울 서초구가 범죄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스마트 그물망 행정에 나섰다.

19일 구에 따르면 폐쇄회로(CC)TV 사건·사고 데이터를 분석해 범죄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빅데이터로 예측해 시간대별 집중 감시하는 ‘예측범죄지도 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도입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공동 개발한 ‘예측범죄지도’는 최근 3년간(2018~2021년) 지역 내 3만2656건의 CCTV 사건·사고 빅데이터를 분석, 이를 발생일시·장소·사건유형(5대 강력범죄, 교통사고, 화재 등)별로 정형화해 범죄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보여준다.

서초스마트허브센터에 근무하는 관제사는 예측범죄지도에서 시간대별 동별 범죄 발생빈도, 발생유형을 확인하고 진한색으로 표기된 위험도가 높은 지역을 파악해 CCTV로 집중 관제한다.

예를 들어 오후 11시경 예측범죄지도 내 진하게 분포된 OO동 OO번지 일대에 과거 절도가 10건이 발생했다는 정보를 파악, 그 지역 CCTV로 지나가는 행인들을 유심히 관제하는 것이다.

그동안은 서초스마트허브센터에서 관리하는 CCTV가 4080여대로 관제요원 1인당 평균 650여대를 모니터링하는 상황에서 범죄 예방에 적절히 대응하기에 어려웠다.

구는 이번 시스템이 관제요원의 선택과 집중으로 업무 효율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촘촘한 그물망 관제를 통해 범죄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예측범죄지도는 구와 한국정보통신연구원가 공동개발한 결과물로 각종 사건사고의 빅데이터 뿐 아니라 범죄예측지도상의 주소검색 기능, 카메라 검색기능, CCTV 조작 기능 등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했다.

구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CCTV로 보이는 현 상황과 예측범죄지도를 비교해 과거 범죄와 유사 상황을 실시간으로 찾아내 우범률(%)을 예측하는 ‘범죄 가능성 예측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초스마트허브센터는 지난해 CCTV 화상순찰을 통해 절도와 성추행 등 총 137건의 범행을 찾아내 범인 검거를 도왔으며, 9653건의 사건·사고에 대응했다.

천정욱 구청장 권한대행은 “앞으로도 예측범죄지도 시스템 등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구민들의 안전에 사각지대가 없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