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정청래 탈당 압박에 “아는 바 없다”

이재명, 정청래 탈당 압박에 “아는 바 없다”

기사승인 2022. 01. 19.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합의 가능한 부분부터 조금씩 개헌해야"
이재명 어르신과의 대화 및 공약발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동작구 동작노인회관에서 열린 ‘노후가 행복한 대한민국, 어르신의 목소리를 청취하다’ 어르신과의 대화에서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9일 ‘이핵관(이재명 핵심 관계자)’ 인사가 탈당을 권유했다’는 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주장에 대해 “정 의원에게 누가 뭐라고 했는지 아는 바 없어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동작구 신대방2동 경로당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불교계의 서운함이 커 보이는데 해법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불교계 문제는 민주당의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며 “좀 경과를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정청래 의원은 전날 밤 페이스북에서 “‘이핵관’이 찾아왔다”면서 “이재명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 게 어떠냐고 (했다)”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라고 지칭하며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의 반발을 받고 있다.

이 후보는 ‘4년 중임제’로의 대통령제 개헌을 언급한 것에 대해 “특별한 계획을 가진 것은 아니고 질문이 있어서 소신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면 개헌 문제는 이야기기해도 실현될 가능성이 적고 에너지 소진만 할 가능성이 높다”며 “정치적 ‘게임의 룰’의 측면이 있어서 이해관계가 다 다른 정치세력이 합의하기 용이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언제나 전면 개헌만 생각해왔는데 이제는 모두가 합의할 수 있는 부분부터 단계적으로 순차적으로 가능할 때마다 개헌을 조금씩 해나가자 말씀드린다”고 제안했다.

이 후보는 “환경 기후 위기 대응에 대한 국가적 책임, 기본권 강화, 자치분권 강화, 대통령 권한의 분산 견제의 강화, 국정 안정화를 위한 4년 중임제 이런 게 합의 가능하다면 개헌을 하는 게 임기 단축을 하게 되더라도 하는 게 좋겠다”며 “합의되는 게 일부라도 있으면 총선·대선·지선 기회에 투표로 결정하는 것도 좋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헌법이 소위 87체제, 87년에 군사정권에서 소위 문민정부로 넘어가는 과도기적 상태에 절충적 헌법”이라며 “안 맞는 옷을 바꿔야 한다는 건 분명하다”며 개헌에 대한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4년 중임제에 대해 ‘대통령을 8년 하겠다는 것이냐’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안 후보께서 오해하신 것”이라며 “헌법에는 개헌을 하게 되면 그 개헌한 헌법에는 개헌 당시에 재임한 대통령에겐 적용 못 하게 금지돼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