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작년 스마트폰 판매 세계 1위…성장률 0.9%로 ‘답보’

삼성전자, 작년 스마트폰 판매 세계 1위…성장률 0.9%로 ‘답보’

기사승인 2022. 01. 20.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120103111
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가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수성했다. 하지만 연간 성장률은 0%대에 머물러 돌파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0일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집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8.9%(소매판매량 기준)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애플은 지난해 세계 시장 17.2%를 점유해 2위에 올랐고, 샤오미(13.5%),오포(11.4%), 비보(9.6%)가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는 1위를 지켰지만 연간 성장률은 0.9%에 불과했다.

이에 반해 애플은 지난해 창사 이래 가장 높은 아이폰 판매량을 기록하며 25.5% 성장했다. 같은 기간 샤오미는 35.1%, 오포는 32.8%, 비보가 25.2% 성장했다.

이를 감안하면 삼성전자는 작년 한해 사실상 성장이 없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관계자는 “애플은 창사이래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고, 샤오미는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판매량 기준 3위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샤오미는 물론 오포와 비보 등 중국 업체가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오포와 비보는 역대 최대 연간 점유율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