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양성평등위원회 열고, ‘양성평등 시행계획 72개 추진’ 논의

기사승인 2022. 01. 20.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시 대전시4
대전시청사 전경/제공=대전시
대전 이상선 기자 = 대전시는 20일 2022년 제1차 대전시 양성평등위원회를 비대면 영상회의로 열고, 올해 추진할 양성평등정책 시행계획 72개 과제에 대한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대전시 양성성평등위원회는 양성평등기본조례에 따라 양성평등 정책에 관한 중요사항을 심의·조정하는 위원회로서, 당연직을 포함해 21명 위원으로 구성됐으며 임기는 2년이다. 위원장은 대전시장이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제2차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2018~2022년)’에 따라 올해 추진할 양성평등정책 시행계획 72개 과제에 대한 내실 있는 추진을 당부했다.

또 성평등 시민기획단을 구성해 시민들의 입장에서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를 발굴하고, 시민공론장 기획·운영 및 포럼 개최 등 시민과 함께 성평등 사회의 실현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위원회 내 성평등 정책 아젠다를 발굴하고 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소위원회를 설치해 정책자문의 역할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올해 시는 총 3767억 원(국비·시비 포함)을 투입하는 양성평등 시행계획을 수립했다. ‘시민이 함께 행복하고 평등한 대전’을 목표로 △양성평등 의식과 문화의 확산 △평등하게 일할 권리와 기회의 보장 △여성대표성 제고 및 참여활성화 △여성폭력 근절과 여성건강 증진 △양성평등정책 추진체계 강화 등의 72개 과제를 담고 있다.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해 민관 거버넌스를 통한 성평등 담론 활성화와 참여형 성평등 캠페인 추진, 성인지 감수성을 공유하는 정책 홍보, 생애주기를 고려한 양성평등 교육을 확대한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상대적으로 심각해지고 있는 여성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자 여성인재를 적극적으로 발굴·육성하고, 여성의 사회참여확대, 미래일자리 발굴, 취업지원 등을 강화한다.

한편 시는 젠더 폭력 근절에도 앞장선다. 이를 위해 여성 폭력 기관과의 협력 체계를 구축해 피해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예방·근절대책을 추진하며, 최근 심각해지고 있는 디지털 성범죄를 지원하는 특화상담소도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평등 정책을 발굴 실행해 시민모두가 행복한 도시 대전을 실현하기 위해 앞장서 갈 것”이라고 말하며 “양성평등위원회가 다양한 시민들을 대표해 적극적으로 시정에 참여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