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애인단체, 서울 지하철 4호선서 이동권 시위…열차 운행 지연

장애인단체, 서울 지하철 4호선서 이동권 시위…열차 운행 지연

기사승인 2022. 01. 21.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이도역 리프트 참사 21주기 하루 앞두고 시위
출발 막는 방식 시위…출근하는 시민들과 실랑이
장애인연대
피켓을 든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활동가들이 21일 오전 지하철 4호선 미아사거리역에서 이동권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지하철 4호선 미아사거리역에서 이동권 시위를 벌여 출근길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

이들은 오이도역 리프트 참사 21주기를 하루 앞둔 21일 오전 피켓을 들고 휠체어로 지하철 출입문에 서서 열차 출발을 막는 방식으로 시위를 벌였다. 일부 시민은 휠체어를 밀치며 활동가들과 실랑이를 하기도 했다.

오이도역 장애인 리프트 참사는 지난 2001년 1월22일 장애인 노부부가 오이도역에서 리프트를 이용하다가 추락한 사고다. ‘장애인이동권연대’는 참사를 계기로 장애인이 마음 놓고 돌아다닐 수 있는 권리를 확보하기 위해 지하철 역사 엘리베이터 설치, 저상버스 도입 등을 요구해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