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버스에서 마스크 착용 요구하자 ‘적반하장’ 폭행…잇따라 적발

버스에서 마스크 착용 요구하자 ‘적반하장’ 폭행…잇따라 적발

기사승인 2022. 01. 21.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 우병우 수석 아들 의혹 관련 서울지방경찰청 압수수색
/송의주 기자songuijoo@
대중교통 안에서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자 되려 폭력을 행사하는 사례가 잇따라 적발됐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전날 50대 남성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께 성동구 금호사거리를 지나는 마을버스 안에서 한 승객이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하자 화가 나 욕설을 한 혐의를 받는다. 또 해당 승객이 이 모습을 촬영하자 휴대폰을 빼앗아 던지려고 하는 등 그를 위협한 혐의도 있다.

서울 강북경찰서도 같은 날 오후 9시께 40대 남성 B씨를 폭행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B씨 역시 달리는 시내버스 안에서 한 승객이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자 그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이를 말리는 다른 승객의 머리채를 잡고 흔들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