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종교·시민사회 평화통일회의’, 대선 후보들에 ‘평화통일 요구안’ 요구

‘종교·시민사회 평화통일회의’, 대선 후보들에 ‘평화통일 요구안’ 요구

기사승인 2022. 01. 21.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종교시민사회의 평화통일 요구
21일 종교, 시민사회 단체 대표들이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대 대선에 즈음한 종교·시민사회 평화통일회의’를 하고 있다. 참석자들은 대선 후보들에게 촉구하는 평화통일요구안을 발표했다. /연합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을 비롯한 시민단체들은 대통령 선거 후보들에게 평화통일 정책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남측위 등 시민사회 대표자 136명으로 구성된 ‘20대 대선에 즈음한 종교·시민사회 평화통일회의’는 2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20대 대선 후보들에게 촉구하는 평화통일 요구안’을 발표했다.

평화통일회의는 이날 모임에서 △남북관계 상대에 대한 공존·존중·언행일치 △남북공동선언 합의 계승 및 실현 △종전과 평화협정 추구 △평화와 주권에 기초한 균형 있는 외교 △평등한 방향의 평화통일 등을 제시했다.

이들은 “분단과 전쟁은 균형 있는 사회발전을 가로막아 온 근원적 문제”라며 “다시 한반도에 평화와 협력의 진전을 이뤄야 한다는 절박함으로 대선에 임하는 후보들과 정치 세력들에 요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화통일회의는 요구안을 각 후보에게 전달해 답변을 받고 후보들이 내놓은 입장을 다시 발표할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