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경남·전남 지역 양식어가에 피해복구비 145억원 지원

해수부, 경남·전남 지역 양식어가에 피해복구비 145억원 지원

기사승인 2022. 01. 21. 15: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수부 로고
해양수산부는 고수온과 이상 조류 현상 등으로 피해를 본 경남·전남권 2775개 양식 어가에 피해복구비 약 145억원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고수온과 이상 조류 현상으로 경남권의 굴 양식어가와 전남권의 김·미역·새고막 양식어가는 약 191억원의 피해를 입은 바 있다.

해수부는 피해 어가에 총 91억4000만원 규모의 재난지원금과 함께 재해 복구를 위한 융자 자금 53억원을 지원한다. 또 피해어가가 사용 중인 어업경영자금은 피해율에 따라 최장 2년까지 상환 유예와 이자 감면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아울러 해수부는 피해 어가에 최대 3000만원까지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지난해 12월 굴 폐사로 해수부로부터 최대 1000만원 한도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은 굴 양식 피해 어가도 이번에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