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확산금융’ 방지 대책 논의… 최초 민간 전문가 참여

외교부, ‘확산금융’ 방지 대책 논의… 최초 민간 전문가 참여

기사승인 2022. 01. 26.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126155620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전경. /사진=외교부
외교부는 26일 ‘확산금융’(Proliferation Financing)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확산금융은 관계기관들과 함께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을 지원하는 금융활동으로 민간 인사도 처음 참여했다.

외교부는 이날 박영효 원자력비확산외교기획관 주재로 ‘제3차 확산금융 방지 관계기관 협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확산금융 방지 관계부처 협의회를 2020년 하반기에 출범하고 금융위원회, 국가정보원, 국세청, 기획재정부, 관세청, 경찰청, 방위사업청, 법무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경찰청 등 10개 부처가 참여하는 정례 논의 기구다.

이번 회의에는 최초로 확산금융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금융·연구기관의 민간 인사도 초청됐다. 외교부는 “확산금융 방지를 위한 정부 내 소관 부처의 이행 동향에 대해 소개하고, 민간 차원의 이행 현황과 건의사항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확산금융 대응을 위한 국내외 체제와 주요 외국 사례 등을 소개한 핸드북을 제작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핸드북을 제공 받았고, 추후 주요 공공 및 민간기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