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나도 몰랐던 조상 땅’ 찾아 준다!

기사승인 2022. 01. 27.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상 땅 찾기와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 제공.
clip20220127074009
부천시가 조상 딸을 찾아준다./제공=부천시
부천 장이준 기자 = 경기 부천시가 상속인에게 사망자 또는 조상 토지 소유 현황을 알려주는 ‘조상 땅 찾기’와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조상 땅 찾기’란 불의의 사고 또는 재산관리 소홀로 부모나 피상속인으로부터 상속받을 토지를 알 수 없거나 상속자 본인이 알고 있는 것 외에 상속재산이 있는지 모르는 경우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조상땅 찾기 서비스는 사망한 토지 소유자 재산 상속인이 신청할 수 있으며, 사망자 제적등본(2008년 1월 1일 이후 사망자는 기본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 등 신청인이 재산 상속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와 신분증을 지참해 시청 토지정보과로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다만, 피상속인이 1960년 1월 1일 이전 사망한 경우에는 호주승계를 받은 자의 상속인만 신청할 수 있고 대리인이 신청할 경우, 상속권자 위임을 받은 위임장과 위임자 신분증 사본과 대리인 신분증 사본을 지참해야 한다.

사망신고와 동시에 간편하게 상속재산을 알아볼 수 있는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도 제공한다. 사망자 주민등록 주소지 시군구와 행정복지센터, 주민지원센터를 방문해 신청한 후 조회 결과를 문자 또는 우편으로 받아볼 수 있다.

한편, 본인이 소유한 토지와 집합건물을 한 번에 알아볼 수 있는 ‘내 토지 찾기 서비스’도 제공한다. 본인 소유 토지 지번을 정확히 몰라 각종 재산신고 또는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경우, 스마트국토정보에 접속해 조회 ·확인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조상들이 소유하다 재산정리를 하지 못하고 사망해 후손들이 모르고 있는 사례가 있다”며, “앞으로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적극 홍보하여 상속 등 재산관리에 도움을 주는 제도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