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면목·상봉동 일대 ‘패션·봉제 특정개발진흥지구’ 지정

서울시 면목·상봉동 일대 ‘패션·봉제 특정개발진흥지구’ 지정

기사승인 2022. 01. 27.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1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 개최
면목상봉
면목·상봉동 패션(봉제) 특정개발진흥지구 위치도/제공=서울시
서울 중랑구 면목·상봉동 일대가 패션(봉제) 특정개발진흥지구로 지정되어 권장업종시설의 용적률 등이 완화된다.

서울시는 지난 26일 제1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의 면목·상봉 패션(봉제) 특정개발진흥지구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대상지인 면목 패션(봉제) 특정개발진흥지구를 봉제·패션산업 활성화를 통해 경제도시·행복도시 건설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지구는 주변에 동일로·겸재로 등 간선도로와 접하고 있으며, 지하철 7호선·경의중앙선 환승역사인 상봉역과 지하철 7호선 면목역 등 역세권에 인접하고 있다.

주요계획 내용으로는 구역내 산업활성화와 정주환경 보호를 위해 간선부는 진흥계획에서 정한 76개 권장업종 모두를 권장용도로 계획하였고, 이면부는 주거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는 17개 업종을 제외한 59개 업종에 대해 권장용도로 계획했다.

시는 상생협약을 체결한다는 전제하에 권장업종시설 확보 비율에 따라 용적률과 최고높이를 최대 120%까지 완화 받을 수 있도록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원활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하여 동일로 114길변에 건축한계선 1m를 지정했으며, 가로변 경관관리 실현을 위하여 조망가로특화경관지구 내 건축물이 층수 제한을 완화 받는 경우 가로 개방감 확보를 위하여 고층부(7~8층)의 벽면한계선을 5m로 계획하는 등 지역 여건에 부합하는 합리적인 지구단위계획이 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