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주 붕괴사고 세번째 실종자 발견…“구조 난항”

광주 붕괴사고 세번째 실종자 발견…“구조 난항”

기사승인 2022. 01. 27. 14: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실종된 작업자들로 추정
29층 잔해 더미 집중 수색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발생 17일째인 27일 오전 구조대원들이 29층 잔해더미 위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매몰자 1명이 추가로 발견됐다.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와 지역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27일 긴급 브리핑을 열어 “오전 11시 50분에 28층 탐색 중 1명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문희준 광주 서부소방서장은 “잔해물을 제거하며 인명 검색을 하는 과정에서 내시경 카메라로 발견했다”며 “잔해물이 쌓여 있어 붕괴 위험이 있으니 안전하게 구조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25일 오후에도 27층 콘크리트 잔해 속에서 매몰자 1명이 발견돼 구조 중이다. 이날 추가로 발견된 매몰자까지 2명 모두 실종된 작업자들로 추정된다.

중수본은 이틀 전 발견한 매몰자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혈흔이 묻은 잔해를 수거해 유전자 정보(DNA) 분석을 경찰에 의뢰했다. 이날 추가로 발견한 매몰자의 신원 확인 절차도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중수본은 매몰자를 구조하기 위한 진입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유압 콘크리트 절단기 등 도시탐색장비를 투입해 발견 지점 주변 26∼28층에서 잔해물 측면을 뚫어 접근하는 등 다양한 구조 방안을 시도 중이다.

27층에서 발견된 실종자의 DNA를 토대로 한 신원 확인작업 진행 중이다. 중수본은 “27일 오전 1시 30분쯤 콘크리트 잔해에 묻은 혈흔을 채취해 경찰에 분석을 의뢰했다”면서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진 약 하루가 걸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중수본은 세 번째로 발견된 실종자의 위치 등 정확한 정보를 이날 오후 5시 브리핑에서 밝힐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