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광주 찾아 ‘텃밭 단속’…윤석열, ‘1000만 개미’에 구애

이재명, 광주 찾아 ‘텃밭 단속’…윤석열, ‘1000만 개미’에 구애

기사승인 2022. 01. 27. 16: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60%대 호남 지지율에 "지지율과 득표율은 다른 것"
윤석열, '주식양도세 전면 폐지' 공약…"증권거래세는 현행 유지"
20220123010013059_1642986109_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여권의 ‘텃밭’으로 불리는 호남을 찾아 표심 단속에 나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주식양도세 전면 폐지’ 공약을 발표하며 1000만명에 육박하는 ‘개미투자자’들을 향해 구애전을 펼쳤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공항에서 △인공지능(AI) 특화 기업도시 △자동차산업, 미래 모빌리티산업 전환 지원 △광주역~전남대 ‘스타트업 밸리’ 조성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재조정 △5·18 민주화운동 정신 헌법전문 명문화 등의 내용을 담은 이른바 ‘광주 공약’을 발표했다.

애초 이 후보는 이날까지 경기도를 순회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일정을 갑자기 변경해 호남으로 향했다. 이 후보는 이날 호남행을 선택한 배경에 대해 “아이파크 붕괴사고 피해자 분을 하루라도 빨리 위로 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으나, 최근 호남에서의 지지율이 60% 안팎에 머물며 예년만큼 호남 표심이 결집하지 못하고 있다는 해석을 의식한 행보인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해석에 대해 이 후보는 “광주·전남 지지율이 많이 낮아서 라기보다는 우리 민주주의 에너지의 원천이 호남, 광주인데 최소한 설 이전에는 한번 인사 드려야겠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여론조사 지지율과 득표율은 전혀 다른 것”이라며 “다른 민주당 대선후보들의 경우도 거의 대동소이하게 평시에는 60%대였다가 득표율은 80~90%였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국민의힘 윤 후보는 이날 ‘주식양도세 폐지’라는 한 줄 공약을 자신의 SNS에 게시하며 개인투자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현재 지분율 1% 이상 또는 주식 보유액이 10억원 이상인 ‘대주주’에게만 양도차익에 따른 소득세가 부과된다. 그러나 내년부터 정부는 연간 5000만원 이상 양도차익을 거두는 모든 주식보유자에 대해 20~25%의 소득세를 물리기로 했다. 정부의 새로운 방침과 더불어 기존 대주주 거래에 있어서도 양도세를 전면 폐지한다는 것이 윤 후보의 구상으로, 실제 이행된다면 파급력이 클 전망이다.

윤 후보는 “주식 거래라고 하는 것이 큰 손, 작은 손, 일반 투자자를 가릴 것 없이 주식시장 자체가 자금이 많이 몰리고 활성화돼야만 일반 투자자도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것”이라며 “주식시장을 더 활성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증권거래세’에 대해선 “현행 유지”라고 밝혔다.

아울러 윤 후보는 이날 ‘윤석열정부의 국정운영 계획’ 공약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하고, 당장 인수위원회 때 준비해 임기 첫날부터 (서울정부청사에서) 근무를 하겠다. 청와대 전체를 국민들께 돌려 드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공약한 ‘광화문 집무실’ 공약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공약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