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원미서, 대학생들과 함께 ‘함께해요! 안전순찰’ 진행

기사승인 2022. 05. 16.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톨릭대학교 화장실 불법촬영 합동점검과 주변 범죄취약지 환경개선 추진.
clip20220516115307
13일 부천원미경찰서, 부천시, 가톨릭대학교 범죄예방동아리 학생 등이 안전한 대학가 조성을 위한 교내 불법촬영 카메라 합동점검과 순찰 실시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제공=부천원미경찰서
부천 장이준 기자 = 경기 부천원미경찰서는 13일 가톨릭대학교 성심교정에서 부천시·경찰·가톨릭대학교 범죄예방동아리(쉴드)와 함께 안전한 대학가 조성 위한 교내 불법촬영 카메라 합동점검과 순찰을 실시했다.

이번 합동순찰은 거리두기 해제로 대면수업이 진행됨에 따라 학생들이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교육에 임할 수 있도록 다중이 이용하는 여성화장실 내 불법카메라 합동점검과 학교 주변 원룸촌 및 여성안심귀갓길을 합동순찰했으며 골목길 범죄취약지 주변 CCTV 설치 등 범죄예방 위한 환경개선사항 발굴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

화장실을 점검하면서 학생들이 화장실 사용 전에 간편하게 자가 탐지할 수 있도록 자체 제작한 ‘불법촬영 안심카드’를 내부에 비치하기도 했다.

경찰은 교내 대학생을 상대로 몰카기기(시계형, 차키형, 라이터형)를 활용해 ‘불법촬영 안심카드’사용법 안내와 불법 촬영 심각성에 대해 이야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학교 주변에서 자취하는 여성 1인가구를 대상으로 부천시 지역치안협의회 지원 예산으로 자체 제작한 여성안심키트(문열림센서(IOT), 창문스토퍼, 개인정보유출방지 스탬프, 도어락 지문방지필름, 불법촬영 안심카드),도어락 안심필름 등을 배부했다.

원미서는 지속적으로 학교 주변 통학로를 집중순찰하고 어둡고 불안한 구간 등 취약개소에 대해 범죄진단을 하여 지자체와 협조를 통해 범죄취약요소 환경개선을 진행할 예정이다.

원미서 관계자는 “이번 합동순찰을 통해 불법촬영에 대한 우려 해소 및 범죄취약지 환경을 개선하여 모두가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대학가를 조성할 수 있도록 경찰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합동순찰은 ‘함께해요! 안전순찰’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함께해요! 안전순찰’은 경찰서 모든 경찰관들이 현장으로 나가 도보순찰을 하며 주민들 의견을 청취하고 치안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현장 중심 경찰활동을 말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