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체외진단 전문기업 피씨엘㈜, 올 1분기 흑자전환…타액 자가검사키트 국내 유통 본격화

체외진단 전문기업 피씨엘㈜, 올 1분기 흑자전환…타액 자가검사키트 국내 유통 본격화

기사승인 2022. 05. 16.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피씨엘 풀로고
다중면역진단 기반의 고위험군 바이러스 체외진단 전문기업 피씨엘㈜ (대표 김소연)이 올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피씨엘㈜은 2022년 1분기 매출 184억 1600만 원, 영업이익 39억 5400만 원, 당기순이익 67억 5600만 원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55.8%, 영업이익 91.1%가 오른 실적이다.

피씨엘㈜은 국내 시장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의 판매가 속도를 내면서 영업이익을 두 배 가까이 끌어 올렸다. 피씨엘㈜ 측은 “해외 시장의 경우 중국 기업 등의 저가 공세로 코로나19 진단키트의 판매가가 저조했지만, 국내 시장엔 전문가용 진단키트로 코로나19 확진이 가능해지면서 국내 판매 비중을 68%까지 끌어 올려 수익률이 크게 개선됐다”고 말했다.

특히 피씨엘㈜은 지난달 29일 식약처로부터 타액(침)을 사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자가검사키트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정식 허가 받으면서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국내에 유통하고 있다.

타액으로 코로나19 감염여부를 자가검사하는 ‘PCL 셀프테스트 COVID19 Ag’는 기존 코안(비강)의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의 자가검사키트와 달리 입안의 침을 검체로 사용하는 제품이다.

피씨엘 코로나19 진단키트(타액)_220512
타액으로 코로나19 감염여부를 자가검사하는 피씨엘㈜의 ‘PCL 셀프테스트 COVID19 Ag’ 제품
이 제품은 유럽에서 정식 허가·등록됐고, 캐나다로부터 사용허가를 받아 수출하고 있다. 이 외에도 독일, 오스트리아, 파키스탄, 모로코, 태국 등에 집중 공급해왔다. 국내 식약처 허가전인 올해 초엔, 일부 발빠른 맘카페에서 피씨엘㈜ 타액 자가검사키트를 역수입해 사용할 정도로 관심을 끌었다.

피씨엘㈜의 타액 신속 항원진단키트는 오스트리아에서 이미 상용화되고 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백신을 맞지 않은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두 번씩 코를 찌르는 대신 타액을 이용한 피씨엘㈜의 진단 키트를 사용한다. 오스트리아 공영방송에서는 피씨엘㈜ 타액 진단키트가 코로나19 전파를 조기에 방지하는 효과를 본 것으로 소개되기도 했고, 오스트리아 주정부는 피씨엘㈜ 제품으로 코로나19 진단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피씨엘㈜ 관계자는 “이 제품은 검사에 따른 고통이 전혀 없고, 쉽고 빠른 자가 진단이 가능한 만큼, 현재 국내의 다양한 유통채널에서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 국내 뿐 아니라 얼마 전 허가가 난 캐나다를 비롯한 다양한 해외 국가들로부터도 구입문의가 줄을 잇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