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러시아에 강경 대응’ 日 기시다 총리 지지율 60%대로 상승

‘러시아에 강경 대응’ 日 기시다 총리 지지율 60%대로 상승

기사승인 2022. 05. 16. 15: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apan Politics <YONHAP NO-3548> (AP)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사진=AP 연합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기시다 후미오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60%대로 상승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얻은 것으로 풀이된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13~1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5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이 6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4월 지지율인 59%보다 4%포인트 가량 상승한 수준이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3%로, 지난번 여론조사 당시의 29%보다 소폭 줄어들었다.

특히 기시다 총리의 우크라이나 대응이 긍정적인 평가를 얻었다. 기시다 총리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러시아산 석유의 수입을 단계적으로 금지한다는 방침을 표명한 데 대해 75%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는 62%가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2020년 2월 이후 처음으로 긍정평가가 60%를 넘었다.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 선방은 오는 7월 10일로 예상되는 참의원 선거 때 여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참의원 선거 비례대표로 어떤 정당의 후보자 혹은 어떤 정당에 투표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자민당이 44%, 일본유신회가 10%, 입헌민주당이 8%, 공명당이 5% 순으로 응답 비중이 높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