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의 문’ 넘은 윤석열 대통령 “오월 정신, 국민 통합 주춧돌”

‘민주의 문’ 넘은 윤석열 대통령 “오월 정신, 국민 통합 주춧돌”

기사승인 2022. 05. 18.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 내세우며 자유와 통합 강조
대통령실 참모, 국민의힘 의원 '총출동'…통합 행보
기념사 직접 퇴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묵념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묵념하고 있 [광주전남사진기자회] pch80@yna.co.kr(끝)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5·18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보수 진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 ‘민주의 문’을 넘어 기념식에 참석해 통합·자유·인권을 강조했다. 기념식 말미엔 유족들과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했다.

먼저 윤 대통령은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입니다’라고 방명록에 쓴 뒤 민주광장과 추념문을 지나 추모탑 앞에서 진행된 기념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통합’ 2차례, ‘자유’ 5차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을 8차례씩 언급하며 의미를 되새겼다. 윤 대통령은 “우리는 42년 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항거를 기억하고 있다”며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다.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이라며 오월 정신을 거듭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사에서 총 35차례나 ‘자유’를 언급한 데 이어 이날도 “우리 모두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당당하게 누릴 수 있어야 한다”며 거듭 자유를 역설했다.

윤 대통령의 권유로 이날 기념식엔 여당인 국민의힘 의원 100여 명과 대통령실 참모 등이 ‘총출동’해 이목이 집중됐다. 코로나19 증상 발현 등 개인적인 이유를 제외하고 사실상 당의 전원이 참석한 것이다. 이를 두고 윤 대통령의 통합 행보가 본격화됐다는 평이 나온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광주와 호남에 대한 메시지도 구체적으로 내놨다. 윤 대통령은 “광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멋지게 열어갈 것을 약속한다”며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윤 대통령은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는 문장을 즉석에서 추가하기도 했다. 대변인실은 대통령이 광주로 향하면서 케네디 미국 대통령의 연설을 떠올려 현장에서 해당 문장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에 입장하기 전 5·18 유공자 유족과의 비공개 환담 자리에서 광주 5·18 기념식에 매년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윤 대통령은 전날 기념사 초안을 7차례나 직접 퇴고하며, 기념사에 각별히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기념식 마지막에 윤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옆 자리에 있던 유족들과 손을 맞잡고 앞뒤로 흔들며 함께 제창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