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용접 작은 불티에서 큰 화재 순식간

기사승인 2022. 05. 19.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사장 화재 주의해야
최동수 영광소방서장
clip20220519084126
최동수 영광소방서장
영광 신동준 기자 = 공사장은 크고 작은 화재 사고가 해마다 발생하는 장소이다. 가연성 자재와 용접·용단 등의 작업 중 발생한 불티로 인한 화재가 주변의 건축자재로 옮겨붙어 화재로 이어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공사장 용접·용단 작업 중 불티로 인한 화재는 1천823건, 인명피해는 288명(사망 20, 부상 268)이 발생했다.

2020년 이천 물류창고 화재로 사망 38명, 2014년 고양시 종합터미널 화재 69명의 사상자를 낸 화재 원인 역시 용접 작업 시 발
생한 불티였다.

용접 작업 시 발생되는 불티는 1천℃이상의 높은 온도이다. 크기는 작지만 공사장 곳곳의 빈틈으로 떨어질 경우 발화점이 되어 연소가 본격적으로 일어날 수 있어 위험성이 매우 높다.

화재 예방을 위해 용접 작업장에서는 우선 용접 등 불티가 발생되는 작업은 가연성 자재를 사용하는 공사나 유증기가 발생하는 도장작업 등과 분리하여 실시하여야 한다.

용접 작업을 할 때는 불티가 단열재에 들어가지 않도록 비산 방지 덮개, 용접 방화포 등을 갖추고 작업해야 한다.

또 화재예방 안전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용접 작업 전 모든 작업자에게 알리고 감리는 가연성 물질 취급 작업과 병행 금지를 비롯해 △작업 장소 주변 5m 이내 소화기와 임시 소방시설 설치 △용접 작업 시 주변 최소 15m 이상 안전거리 확보 및 가연물 제거 △작업 후 작업장 주변에 불씨가 남아있는지 30분 이상 확인 등이다.

이렇듯 안전 수칙을 준수하고 관계인 및 작업자의 화재예방에 각별히 주의한다면, 화재 발생 제로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