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앙지검, ‘송경호 체제’ 출범…대장동·도이치모터스 사건 등 관심↑

중앙지검, ‘송경호 체제’ 출범…대장동·도이치모터스 사건 등 관심↑

기사승인 2022. 05. 22.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1지방선거 이후 본격 수사 예상
'정치수사' 논란 가능성 커
서울중앙지검 송경호 3차장<YONHAP NO-3324>
송경호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연하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의 수장과 2·3·4차장검사가 모두 물갈이되면서, 중앙지검이 수사 중인 주요 사건의 향방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소위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되는 송경호 신임 중앙지검장(51·사법연수원 29기)이 ‘정치수사’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사건을 어떻게 처분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송 신임 지검장은 23일 취임식을 하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다. 일각에선 송 지검장 등 새 중앙지검 지휘부가 당분간 주요 사건의 수사 진행 상황을 파악하는데 주력한 뒤, 내달 1일 시행되는 지방선거 이후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는 최근 검찰 인사에서 ‘친(親)윤’으로 분류되는 특수통 검사들이 요직에 전면 배치되면서, 검찰이 선거 전 수사를 할 경우 선거 개입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수사 향방이 가장 주목되는 사건으로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등이 꼽힌다. 대장동 사건은 여야 정치인들이 연루된 의혹으로 여전히 정치권 안팎에서 책임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여권은 윤석열 대통령과 대선후보로 경쟁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선후보가 성남시장 시절의 개발사업이라는 점을 내세워 이 전 후보를 겨냥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고형곤 신임 4차장검사(51·31기)가 대장동 사건 수사를 재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데, 검찰 수사 진행에 따라 ‘표적 수사’ 논란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도이치모터스 사건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주가조작에 ‘전주(錢主)’로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는 사건이다. 하지만 수사팀이 김 여사의 의혹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져 조만간 그에 대한 서면조사를 진행한 후 무혐의 처분이 내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박기동 신임 3차장검사(49·30기)는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을 다시 들여다볼 가능성이 있다. 여당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불기소한 검찰의 처분에 항고했고, 서울고검은 이에 대한 재수사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박 차장은 선거전담 부서인 공공수사1·2부를 산하에 둔 만큼 민감한 사건을 다수 지휘하게 된다. 공공수사1부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얽힌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을, 공공수사2부는 여성가족부의 민주당 대선공약 개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이다.

박영진 신임 2차장검사(47·31기)는 최근 서울고검이 재기수사 명령을 내린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 사건 재수사를 지휘한다. 해당 사건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 야권 인사가 얽혔다는 의혹이 있는 사건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