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금부터, 쇼타임!’ 진기주, 박해진과 한집살이? 김희재와 합동수사

‘지금부터, 쇼타임!’ 진기주, 박해진과 한집살이? 김희재와 합동수사

기사승인 2022. 05. 22.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쇼타임
‘지금부터, 쇼타임!’/제공=모코 엔터테인먼트
MBC 토일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이 캐릭터들의 이야기에 속도감이 붙고 있다.

‘지금부터, 쇼타임!’은 잘나가는 카리스마 마술사 차차웅(박해진)과 정의로운 열혈 순경 고슬해(진기주)의 귀신 공조 코믹 수사극이다. 여기에 차차웅 집안의 장군신 최검(정준호 ), 차차웅에게 고용된 귀신3인방(정석용, 고규필, 박서연), 파출소 막내순경 이용렬(김희재)의 러브스토리 등 다양한 인물들이 엮이면서 이전에 본 적 없었던 스토리로 흥미진진함을 선사하고 있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작품이다.

22일 방송하는 ‘지금부터, 쇼타임!’ 10회에서는 한집살이를 하게 된 차차웅과 고슬해의 모습이 그려진다. 고슬해가 잠복근무를 위해 차차웅의 집에 들어가면서 두 사람은 같이 라면을 끓여 먹는가 하면 차웅이 슬해의 생일을 챙겨주는 등 마치 신혼부부 같은 달달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검이 처리 못한 악귀가 더욱 많은 사람을 죽이기 위해 날뛰고 태춘(안창환)에 대한 전국구 수사가 시작된다. 점점 좁혀지는 수사망 속에 악귀의 정체에 대해 과거 사건을 경찰서장(정재성)에게 직접 본인이 배신했다는 사실을 직접 들은 희수(김종훈)는 죄책감 속에 슬해를 위해 태춘(악귀)를 잡으려 날선 수사에 나선다.

차차웅은 고슬해에 대한 깊은 사랑을 숨기지 못하고 애태우던 중 자신이 전생에도, 지금도 고슬해 주변의 모든 사건의 중심이자 문제였다는 것을 알게 된다. 차웅은 서서히 기억 나는 전생 속 고슬해를 죽인 범인이 본인임을 알고 슬해에게 주려던 반지를 거두지만, 태춘과 싸우던 최검이 심한 부상을 입고 칩거중인 것을 본 슬해는 차웅이 걱정돼 무작정 차웅의 집으로 쳐들어가 잠복근무를 이유로 동거가 시작된다.

두 사람은 차웅의 집에서 묘한 분위기로 서로에 대한 깊은 마음을 확인한다. 강국경찰서는 슬해와 용렬이 잡아온 기철을 통해 태춘의 정체를 알아내고 이에 전담수사팀을 꾸려 희수가 팀을 이끈다. 슬해가 차차웅에게 깊은 마음을 가진 걸 눈치챈 희수는 점점 조바심이 쌓여간다.

금옥(차미경)은 최검이 칩거하는 동안 차웅을 지키고 악귀를 퇴치하기 위해 비장한 준비를 시작한다. 손녀 예지(장하은)가 걱정된 금옥이 예지의 손을 잡자 예지는 끝까지 할머니와 함께 싸우겠다고 물러서지 않는다.

우연히 용렬(김희재)과 마주친 예지는 용렬의 어머니가 부동산 갑부라는 말을 들은 후 용렬이 부자인 걸로 착각, 파출소를 찾아가 “용렬 순경님 저 좋아한다고 했죠? 우리 사귀어요”라며 저돌적으로 고백해 용렬을 행복하게 한다.

최검에게 깊은 상처를 입은 태춘은 강한 칠성줄을 가진 슬해와 용렬을 보고 둘을 쫓아간다. 두 사람과 태춘의 싸움이 시작되고 태춘은 슬해의 얼굴을 보고 경악하지만 용렬이 태춘에게 잡히고 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