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웅제약, 글로벌 신약 ‘펙수클루정’ 중남미 4개국 품목허가 신청

대웅제약, 글로벌 신약 ‘펙수클루정’ 중남미 4개국 품목허가 신청

기사승인 2022. 05. 23.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웅제약 사진자료] 펙수클루정 로고
대웅제약은 지난 4월 이후 멕시코·칠레·에콰도르·페루에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신약 펙수클루정 품목허가신청서(NDA)를 각각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펙수클루정은 8개 국가에서 품목허가를 진행하게 됐다. 신청 국가는 브라질·필리핀·인도네시아·태국에 이어 멕시코·칠레·에콰도르·페루 등이다.

중남미 시장의 각 국가별 의약품 시장규모는 △브라질 228억달러 △멕시코 85억달러 △칠레 20억달러 △에콰도르 17억달러 △페루 10억달러 순이며 특히 브라질은 전 세계 10위 규모의 의약품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중남미 의약품 시장은 매년 꾸준한 성장을 바탕으로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의 이머징 마켓으로 주목받고 있다.

대웅제약은 펙수클루정을 연내에 한국 시장에 출시하는 한편 해외 주요 국가에서의 발매 시점의 격차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경쟁약물 대비 해당국가 내 물질특허 존속기한을 최대한 오래 확보함으로써 각 국가에서 오리지널 신약 제품으로서의 지위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펙수클루정은 작년 12월 국내 허가 승인 이후 빠르게 아세안 국가 3개국, 중남미 국가 5개국에 추가로 허가제출을 완료하고 안정적으로 글로벌 시장진출에 나서고 있다”며 “추가적인 해외국가 품목 허가 및 중국에서의 임상도 계획한 일정대로 진행되고 있어 펙수클루정의 글로벌 블록버스터 육성에 순항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