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이든-기시다, 안보 협력 일치...미국 투자 등 선물보따리 없어

바이든-기시다, 안보 협력 일치...미국 투자 등 선물보따리 없어

기사승인 2022. 05. 23.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시다 총리 "바이든 대통령, 일본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입 찬성"
중러의 힘 바탕 현상 변경 반대
경제판 '2+2' 장관회의 개최...북한 대응 한미일 연대
삼성·현대 등 미국 대규모 투자 같은 선물보따리 없어
Biden Asi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3일 일본 도쿄(東京)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3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과의 정상회담에서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 및 방위력 강화 지지를 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과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중국의 군사 활동 강화에 대해 힘에 의한 현상 변경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미·일 및 한·미·일 공조, 미·일 안전보장 및 방위 협력 강화, 경제 안전보장 협력, 보건·기후변화·인권 및 민주주의 보호·촉진 등 글로벌 문제에 대한 공동 주도 등에도 합의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일본 도쿄(東京)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고 NHK방송·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 등이 보도했다.

기자회견 내용을 종합하면 일본이 미국 주도의 글로벌 안보 전략에 적극 참여하고, 양국 간 경제 협력을 강화한다는 데 일치했지만 미국에 대한 삼성전자·현대자동차 등의 대규모 투자 등 실질적인 ‘선물 보따리’는 없었다.

Biden Asi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3일 일본 도쿄(東京)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일본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기시다 총리는 “내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주요 책임을 지는 안보리를 포함한 유엔의 개혁과 강화 필요성을 말한 데 대해 바이든 대통령이 찬성 의사를 표시했다”며 “또 바이든 대통령이 안보리 개혁과 관련해 일본이 상임이사국이 되는 것을 지지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또 “우크라이나 정세가 인도·태평양 지역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논의했다”며 “최근 중국 해군의 활동이나 중국과 러시아의 합동군사연습 등 동향을 주시하면서 힘을 배경으로 한 현상 변경 시도에 강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인권 문제, 중국과 대만 간 양안 문제의 평화적 해결도 촉구했다고 기시다 총리는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두 정상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미·일, 한·미·일이 한층 긴밀하게 연대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Biden Asi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3일 일본 도쿄(東京)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확대 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 방문에는 빠졌던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왼쪽 세번째)이 배석했다./사진=AP=연합뉴스.
기시다 총리는 일본 방위력의 근본적인 강화를 뒷받침하는 방위비의 상당한 증액에 대한 결의를 표명해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를 얻었다며 미사일 발사 거점 등에 대한 ‘적기지 공격 능력’인 ‘반격 능력’을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의 방위 능력 강화를 평가, 더 강한 일본 및 미·일 동맹이 이 지역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며 이것이 대만 해협과 동중국해 및 남중국해에서도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미군 후텐마(普天間) 비행장 기지의 오키나와 내 헤노코(邊野古) 이전 등 주일미군 재편을 꾸준히 시행한다는 데 두 정상이 일치했다고 기시다 총리가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주창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 대한 일본 참가를 표명하면서 미국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복귀하길 기대한다고 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IPEF가 21세기 경쟁력을 뒷받침하는 것이라며 디지털 시대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공급망을 강화하며 부패를 방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시다 총리는 최첨단 반도체 개발 등 경제 안전보장 분야나 우주 개발 등에 관한 구체적인 협력에도 일치했다며 경제 협력 확대 및 심화를 위해 양국의 외무·경제장관이 참석하는 경제판 ‘2+2’ 회의를 오는 7월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Biden Asi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3일 일본 도쿄(東京) 왕궁인 고쿄(皇居)에서 나루히토(德仁) 일왕(天皇)을 만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이날 오전 왕궁인 고쿄(皇居)에서 나루히토(德仁) 일왕(天皇)을 면담했다. 24일에는 기시다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그리고 이날 취임한 앤서니 알바니즈 호주 총리와 함께 대(對)중국 협의체 ‘쿼드(Quad)’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도쿄를 떠나 백악관으로 향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