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18 진압 계엄군, 희생자 유가족 만나 사죄

5·18 진압 계엄군, 희생자 유가족 만나 사죄

기사승인 2022. 05. 24.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0524 5·18 최초 사망자 김경철 씨의 어머니
5·18민주화운동 최초 사망자 김경철 씨의 어머니 임근단 씨가지난 19일 당시 계엄군을 끌어안으며 눈물을 터뜨리고 있다./제공=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지난 19일과 20일 광주 전일빌딩 9층 ‘오월어머니-트라우마 사진전’ 전시장에서 5·18민주화운동 진압작전에 참가한 계엄군 3명이 5·18희생자 유가족과 피해자 가족 10명과 만나 사죄하고 용서를 받는 만남의 장이 있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만남은 5·18조사위가 당시 계엄군들의 방문전수조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을 만나 사죄하고 싶다는 일부 계엄군의 요청을 받아, 피해자 가족들에게 제안해 성사됐다.

19일에는 5·18 당시 3공수여단 김 모 중사와 박 모 중대장이, 20일에는 11공수여단 최 모 일병이 각각 5·18 최초 사망자 김경철 씨의 어머니 임근단 씨 등 5·18 피해자 가족들을 만났다.

김 중사와 박 중대장은 머리 숙여 사죄한 후 “늦었지만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너무 죄송하다. 우리가 당시 너무 심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임 씨가 자리에서 일어나 두 사람을 끌어안고 “이제라도 찾아와줘서 고맙다. 무참하게 죽어간 내 아들을 만나는 것 같다”며 눈물을 터뜨렸다.

이어 두 계엄군은 당시 현장에서 자신들이 목격한 장면과 진압과정에서 대검으로 시위대를 찔렀던 과정 등을 증언하였고, 유가족들과 피해자 가족들은 “양심선언과 증언을 하기까지 얼마나 힘들고 고통스러웠느냐”며 “계엄군들이 가지고 있는 무거운 기억과 트라우마를 이해한다”고 말했다.

추혜성 5·18부상자 부인은 “그동안 우리 유족어머니들은 용서해주고 싶어도 용서할 상대가 없었다. 비록 늦었지만 이렇게 찾아와줘서 고맙다. 당신들도 명령에 따라 어쩔 수 없이 내려와 고생했는데, 우리도 피해자지만 당신들도 또 다른 피해자임을 알고 있다”며 서로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뜻을 전했다.

다음날 유가족들을 만난 최 일병은 “오늘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용서해주신 그 마음을 다른 계엄군들에게도 알려서 더 많은 제보와 증언이 나올 수 있도록 설득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만남의 자리를 마련한 허연식 5·18조사위 조사2과장은 “어머님들이 계엄군들의 사죄와 고백을 받아주시고 용서해주시면 더 많은 계엄군들이 마음을 열고 증언과 제보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런 자리를 더 많이 만들도록 5·18조사위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