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지현 “최강욱 조속히 징계... 팬덤 정치 끊어내야”

박지현 “최강욱 조속히 징계... 팬덤 정치 끊어내야”

기사승인 2022. 05. 25. 0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도부 직권 징계 가능성 시사
"당내 민주주의 부정 '팬덤 정치' 심각"
qwg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비대위의 비상 징계 권한을 발동해서라도 최강욱 의원의 징계 절차를 합당하고 조속하게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최 의원을 봐주자는 식의 주장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다. 잘못된 팬덤 정치를 끊어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내 윤리심판원이 대선 전에 징계 절차를 마치라는 비대위원장의 요청에도 선거가 끝난 뒤인 6월 20일에 차기 회의를 개최한다고 결정했다”며 “우리 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의 성폭력 사건으로 그렇게 당이 고통을 겪었는데 또 이렇게 (결정을)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선에서 졌는데 내로남불도 여전하고 성폭력 사건도 반복되고 당내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팬덤 정치가 심각하다”며 “우리 편의 잘못에 더 엄격해야 한다. 온정주의와 결별하고 내로남불의 오명을 벗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위원장이 이른바 ‘짤짤이 발언’으로 당 내부 인사 등을 성희롱한 의혹을 받는 최 의원에 대해 ‘지도부 직권 징계’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풀이된다.

박 위원장은 당 쇄신 방안으로 ‘586세대(50대·80년대 학번·60대년생)’ 용퇴론과 동일 지역 3선 초과 제한 등을 제시했다. 그는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586세대 정치인의 용퇴를 논의해야 한다”며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또한 서울·경기·인천 광역단체장 후보와 선대위원장이 공동으로 반성과 성찰, 당 개혁과 쇄신 방안을 담은 대국민 사과문을 채택하고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며 “그동안 우리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구체적으로 사과하고 지방선거 이후 당 쇄신에 대한 대국민 서약을 해야된다”고 피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