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선제적으로 유원시설 폭염 피해 예방

기사승인 2022. 05. 25.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여름 기록적 폭염 예상
주요 유원시설 지도 점검
창원 허균 기자 = 경남도는 올 여름 기록적 폭염이 예상됨에 따라 시군 유원시설업 실외 근무 종사자 및 관람객을 위한 폭염 피해 예방에 나선다.

최근 기상청이 발표한 지속적인 여름철 평균 기온 상승 예측에 따라 경남도는 열사병 등 온열질환재해 방지에 중점을 두고 주요 유원시설 지도 점검을 실시한다.

경남도는 관광객의 많은 방문이 예상되는 유원시설 등지에 △무더위 시간을 피한 유기기구 운행 시간 조정 △관람객 안전요원 증원 △관람객 휴게공간과 그늘막 설치 △종사자 안전관리 교육을 실시하도록 시군에 요청했다.

또 6월 어린이를 비롯한 가족 단위 관광객 방문 비율이 높은 주요 유원시설의 예방대책을 점검해 폭염 대비가 미흡한 업체 등에 대해 개선·보완을 요청할 계획이다.

심상철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여름철 경남의 유원시설 방문객들의 폭염 피해가 없도록 지도를 철저히 하겠다”라며 “안전하고 쾌적한 유원시설 환경을 마련할 계획이니 많은 관광객이 경남도를 방문해 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