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진 외교장관 “북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안전에 심각한 위협”

박진 외교장관 “북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안전에 심각한 위협”

기사승인 2022. 05. 25.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교부 긴급 대책회의 소집...새 안보리 결의안 조속 채택 위한 공조 당부
박진 장관, 북한 미사일 발사 대책회의 주재
박진 외교부 장관이 25일 서울 외교부 상황실에서 열린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부내 대책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은 2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의 ICBM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노골적이고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이 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서 북한 주민이 고통받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중요한 자원을 방역과 민생 개선이 아니고 핵과 미사일 개발을 위해서 사용하고 있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박 장관은 “북한은 자신들의 지속된 도발은 더욱 강력하고 신속한 한·미 연합 억제력으로 귀결될 수밖에 없음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며 “한반도의 긴장을 조성하고 지역 정세의 불안정을 초래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대화의 길로 조속히 복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 장관은 “외교부는 엄중한 상황 인식 하에 주요국과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면서 이번 ICBM 발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을 주도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무엇보다도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굳건한 한·미 연합 방위태세를 유지하고 주요국들과 공동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관련 실·국에서는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과 추가로 향후 대응 방안을 긴밀히 협의하고 공조해 나갈 수 있도록 신속한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박 장관은 “지난 3월 24일 북한의 ICBM 발사 이후에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는 신규 안보리 결의가 채택될 수 있도록 우방국들과 공조를 신속하게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