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류현진 vs 오타니, 27일 꿈의 한일전 매치 확정

류현진 vs 오타니, 27일 꿈의 한일전 매치 확정

기사승인 2022. 05. 25.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11270152_001_20220521112301184
류현진. /AP 연합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오타니 쇼헤이(28·LA에인절스)가 맞붙는 꿈의 한일전 매치가 확정됐다. 이 경기에서 둘은 선발 맞대결은 물론 자존심을 건 투타 격돌도 펼치게 된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닷컴에 따르면 27일 오전 10시 48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벌어지는 ‘토론토 대 에인절스’전 선발투수로 류현진과 오타니가 등판한다.

류현진과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아직 적으로 만나본 경험이 없다. 한일을 대표하는 최고 투수간 사상 첫 맞대결 성사에 양국 야구팬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초반 왼쪽 팔뚝 부상을 당하며 4경기 1승 평균자책점 6.00 등으로 썩 좋지 않다. 그러나 최근 두 경기에서 구속이 살아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홈런군단으로 변신한 에인절스 타선을 봉쇄하는 것이 숙제다.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빛나는 오타니는 시즌 투수로 ‘7경기 3승 2패 평균자책점 2.82’, 타자로는 ‘43경기 타율 0.257 9홈런 28타점’ 등을 올리고 있다.

류현진은 5일 휴식 후 6일 만에 등판이고 오타니도 1주일 이상 등판하지 않아 좋은 몸 상태에서 맞대결을 앞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