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이든 떠나자 북·중·러 일제히 무력시위···신냉전 심화 우려(영상)

바이든 떠나자 북·중·러 일제히 무력시위···신냉전 심화 우려(영상)

기사승인 2022. 05. 25.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25일 ICBM 포함 탄도미사일 3발 발사
중·러 군용항공기는 한국방공실별구역 진입
한·미 北 미사일 대응 연합 지대지미사일 발사
현무-II 발사(2)
25일 오전 북한의 ICBM 등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한국군의 현무-Ⅱ 지대지 탄도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제공=합동참모본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순방(20~24일)이 한·미·일 대 북·중·러의 군사적 갈등을 심화시키는 모양새다. 한·미 정상회담과 미·일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미·일이 결속을 강화하는 모습을 보이자 북한과 중국, 러시아는 곧바로 무력시위에 돌입했다. 앞으로 동북아 지역에서 신냉전구도가 더욱 강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이 한·일 순방을 마치자 북한은 25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추정) 발사로 곧바로 반응했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6시 37분, 6시 42분 등 3차례에 걸쳐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각각 탄도미사일을 1발씩을 쐈다.

신형 ICBM ‘화성-17형’으로 추정되는 첫 번째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360㎞, 고도는 약 540㎞, 최고속도는 마하 8.9로 탐지됐다. 두 번째와 세 번째 미사일은 단거리탄도미사일인 북한판 이스간데르(KN-23)으로 추정된다. 두 번째 미사일은 고도 약 20㎞에서 군의 탐지자산에서 사라졌고, 세 번째 미사일은 비행거리 약 760㎞, 고도 약 60㎞로 탐지됐다. 군의 탐지자산에서 사라진 두 번째 미사일은 발사에 실패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USFK_Missile Response(220525)1
25일 오전 북한의 ICBM 등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실시된 한·미 연합 지대지미사일 발사에서 한국군의 현무-Ⅱ 지대지 탄도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제공=합동참모본부
북한의 이 같은 ‘탄도미사일 섞어 쏘기’는 이례적이다. 과거 단거리 미사일이나 방사포 등 서로 기종이나 사거리가 다른 미사일을 여러 발 섞어 쏜 적은 있지만, ICBM까지 섞어 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정상회담 결과 등에 반발한 북한이 미국을 상정해서는 ICBM을, 한국과 일본을 상정해서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전문연구위원은 “한·미를 동시에 겨냥한 건 처음”이라며 “한·미, 미·일 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도발을 하기로 계획을 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장영근 항공대 교수도 “같은 미사일이라도 운용측면 등에서 뭔가를 보여주려 했다면 궤적을 달리하거나, 아예 동시에 발사하는 방식 등을 택했을 것”이라며 이번엔 이전과 궤적이 거의 유사하다는 점에서 최근 한·미정상회담을 비롯해 연합훈련과 확장억제 조치 강화에 반발하는 ‘정치적 성격’이 짙은 것으로 평가했다.

북한의 이날 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군은 한·미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으로 응수했다. 한·미 양국군은 이날 오전 한국군의 현무-Ⅱ와 미군의 에이테킴스(ATACMS) 1발씩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또 전날(24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높아지자 공군 F-15K와 F-35A 전투기를 동원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도 했다.

220524 엘리펀트워크 사진4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 징후가 포착된 지난 24일 공군 K-15K 30여대가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하고 있다./제공=합동참모본부
앞서 바이든 대통령의 방일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중국과 러시아의 군용기 6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과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을 침범해 무력시위를 벌였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6분쯤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가 이어도 서북방 126㎞에서 KADIZ 진입 후 동해상으로 이동해 9시 33분경 KADIZ 북쪽으로 이탈했다. 이 중국 군용기는 동해 북쪽 지역에서 러시아 군용기 4대(TU-95 폭격기 2대, 전투기 2대)와 합류해 9시 58분경 동해 북쪽 KADIZ에 재진입, 독도 동쪽 KADIZ를 10시 15분쯤 이탈했다. 또 오후 3시 40분쯤에는 이어도 동남쪽 267㎞ KADIZ 외곽에서 중국 군용기 4대와 러시아 군용기 2대 등 총 6대의 중·러 군용기가 재포착됐고, KADIZ 외곽을 따라 북상하다 오후 3시 57분쯤 중국 군용기 4대는 분리돼 이탈했고, 러시아 군용기 2대는 KADIZ 외곽으로 북상했다.

이 같은 중·러 군용기의 KADIZ·JADIZ 진입이 바이든 대통령의 한·일 순방이 끝나는 날에 맞춰 이뤄졌다는 점에서 한·미·일 동맹 강화에 반발하는 중·러의 의도된 무력시위라는 관측이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부총장은 “한반도문제를 둘러싸고 한·미·일 대 북·중·러 라는 신냉전구도가 심화되고 있다”며 “신냉전구도의 심화로 동북아 안보정세 악화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