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역대 최대 ‘1000억’ 규모 공모 사업비 확보 ‘도전’

기사승인 2022. 05. 25. 15: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해 477억원 2020년 대비 55% 초과 실적
의령 사업
이미화 의령군수 권한 대행이 역대 최대 규모인 1000억 규모 사업비 확보를 위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제공=의령군
의령 허균 기자 = 경남 의령군이 역대 최대인 1000억원 규모의 공모 사업 확보에 도전한다.

25일 군은 올해 총 40건, 총 1000억 원 규모에 달하는 공모사업을 준비해 의령군 개청 이래 역대 최다 실적을 거둔다는 포부를 밝혔다.

군은 그동안 매년 200∼300억 원 규모로 공모사업을 유치했지만 2021년에는 477억 원을 확보해 그 전년 대비 55%의 증가율을 보였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두 배 늘어난 1000억원까지 목표를 상향했는데 이런 배경에는 ‘의령군의 생존 전략’과도 맥이 닿아 있다.

의령군은 한정적인 예산으로 획기적인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루는 데는 제약이 크다고 보고,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공모사업에 의령군 특성에 맞는 ‘맞춤형’ 대응 전략으로 ‘성공 신화’를 써 내려가겠다는 큰 그림을 그렸다.

이미화 군수권한대행이 “의령 미래를 위한 절박한 심정으로 공모사업에 집중해 실적을 가져와야 한다”며 특별 주문에 나선 것도 이런 이유다. 이 권한대행은 관계 공무원들과 함께 중앙부처, 경남도를 오가며 국비 확보를 위해 전면에 나서기로 하는 등의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

우선 군은 농촌협약 공모에 집중하고 있다. 이 제도는 지자체가 농식품부와 협약을 통하여 농촌지역에 기초생활 서비스 구축과 정주여건 개선 등에 공동으로 투자하는 제도이다. 군은 ‘사람이 돌아오는 의령’이라는 비전으로 수립된 농촌 공간전략과 생활권 활성화 계획을 내세워 중앙정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또 전국 8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향후 10년 동안 연간 1조원 규모로 지원되는 인구소멸 대응기금 확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 사업은 지역이 주도되어 인구전략을 수립하면 국가종합계획에 반영하는 상향식 방식으로 시군당 최대 240억원까지 지원이 이뤄지게 된다. 군은 지난해 도내에서 가장 먼저 소멸위기대응추진단을 설치하고 인구 위기에 대응하는 사업을 발굴하고 체계화하는 작업에 주력해 왔으며 5월 중에 최종 사업계획서를 행정안전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국가산림문화 자산인 신포숲 주변의 목재체험장 조성, 공간정보기반 디지털 트윈 시범사업,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사업, 산림소득사업(임산물 생산단지 규모화) 등도 준비하고 있다.

이미화 권한대행은 “지금은 군이 추진하는 현안들이 얼마나 반영될 수 있는지를 판가름할 중차대한 시기”라며 “지역발전에 꼭 필요한 역점사업을 반드시 가져올 수 있도록 전 부서 협업과 집중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