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의령 마늘 농가서 일손 돕기

기사승인 2022. 05. 27. 12: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7일 직원 40명 어려움 함께 나눠
교육 마늘
경남도교육청 직원들이 의령군 부림면 마늘 재배 농가에서 일손을 돕고 있다./제공=경남도교육청
창원 허균 기자 = 경남도교육청 직원들이 27일 농번기 인력난을 겪고 있는 농가를 찾아 일손을 도왔다.

이날 도교육청 직원 40여명은 의령군 부림면 마늘 재배 농가에서 마늘을 수확하며 일손을 보탰다.

일손 돕기에 참여한 직원들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고령화로 영농 시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부담을 줄이는 데 작게나마 보탬이 되고자 동참하게 됐다”라며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바쁜 업무와 코로나19 장기화 상황 속에서도 봄철과 가을철에 수작업으로 노동력이 부족한 농가를 선정해 일손 돕기를 지속해서 하고 있다.

박민근 총무과장은 “일상을 회복하고 있지만 본격적으로 농사짓는 시기를 맞은 농가는 코로나19 여파로 심각한 인력난을 겪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