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대통령 “종교계 목소리 경청…국정에 반영할 것”

윤대통령 “종교계 목소리 경청…국정에 반영할 것”

기사승인 2022. 05. 28.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존에 없던 종교다문화비서관 만들어"…7대 종단 지도자와 오찬
7대 종단 지도자와 오찬 간담회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제공 =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7대 종단 지도자들과 만나 “종교계 목소리를 계속 경청하고 국정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회의실에 불교·개신교·천주교·원불교·유교·천도교·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7대 종단 지도자를 초청해 오찬을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통령 비서실에도 기존에 없던 종교다문화비서관실을 만들었다”며 “앞으로도 기회가 될 때마다 뵙고 고견을 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시대적 과제는 국민통합이다. 앞으로 종교계가 이념, 지역, 세대를 아우르는 통합에 더 큰 역할을 해달라”며 “새 정부도 국민의 마음을 잘 어루만지면서 그 마음을 하나로 모아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부연했다.

이날 오찬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류영모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희중 천주교 광주대교구장 대주교, 이용훈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주교, 박상종 천도교 교령, 김령하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 측에서는 윤 대통령을 비롯해 김대기 비서실장,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강인선 대변인, 최철규 국민통합비서관, 전선영 종교다문화비서관 직무대리(선임행정관) 등이 자리했다.

종교 지도자를 대표해 화답한 원행스님은 “공정과 상식이라는 화두로 숱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민의 선택을 받은 것처럼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라는 대통령의 국정운영 철학은 반드시 소중한 결실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홍정 목사도 “한국 정치가 진보와 보수의 프레임 정치를 넘어 포괄적 중심을 향해 이동하며 국민통합을 이루는 성숙한 민주정치로 발전해 가도록 이끌어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