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MSI] 징크스의 대활약…T1, 결승 1대1 균형추

[MSI] 징크스의 대활약…T1, 결승 1대1 균형추

기사승인 2022. 05. 29. 18: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마유시' 이민형
한국 LCK T1이 중국 LPL RNG를 상대로 MSI 결승전 2세트 승리를 거뒀다. '구마유시' 이민형의 징크스의 활약이 돋보인 경기였다.

29일 부산 벡스코에서 리그오브레전드(LoL) 국제 e스포츠 대회 MSI(미드시즌인비테이셔널) 결승전이 열렸다.

2세트 초반 양 팀은 팽팽하게 맞섰다. '웨이' 얀양웨이의 비에고가 탑 갱킹 성공으로 '제우스' 최우제의 갱플랭크를 처치했지만 곧바로 '오너' 문현준의 오공이 '빈' 첸제빈의 나르를 정리하면서 균형추를 맞췄다.

비에고의 탑 공략은 계속됐는데, 갱플랭크와 '페이커' 이상혁 리산드라의 백업으로 오히려 이득을 취하면서 격차를 벌렸다.

11분경 '구마유시' 이민형의 징크스는 '갈라' 첸웨이의 자야에게 솔로 킬을 내줄뻔했지만, 역공에 성공하며 되려 솔로킬을 따내며 기세를 올렸다.

경기 중반 RGN는 바론 앞 한타에서 오공과 갱플랭크를 끊고 바론을 트라이했다. 이때 징크스는 집중력을 발휘해 상대 인원들을 차근차근 처치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25분 드래곤 앞 한타 역시 징크스의 활약으로 대승을 거두며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 2세트를 따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