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산 무안군수 후보, 사전투표 전 악의적 보도 강력대응

기사승인 2022. 05. 29. 1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3일 토론회 준비와 유세일정 맞물리는 등 선거 강행군
지방선거
제 8회 전국동시지방서거
무안 이명남 기자 = 김산 무소속 기호 5번 무안군수 후보 선거캠프는 특정 사건과 선거운동을 연계시키려는 악의적인 보도에 강력 대응한다고 밝혔다.

28일 김산 후보 선거사무소는 김 후보가 각종여론조사에서 앞서가며 민주당 바람을 잠재우고 있는 상황에 악의적인 추측성 보도가 나왔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최근 A언론사는 무안군이 지난 23일 무안지역 농공단지에 입주한 A업체와 8억3700만원에 수의계약을 했고 부정한 뒷거래가 이뤄져 선거자금이 김 후보 측에 전달됐다는 추측성 보도를 냈다.

이에 대해 김 후보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무안군은 현재 부군수 권한대행체제로 행정을 꾸려가고 있으며, 김 후보는 밤낮 가리지 않고 치열한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23일은 다음날 방송사 선거토론회 준비와 유세일정 등 매우 바쁜 상황이었고, 다른 일에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는 사전투표 전달인 지난 26일 추측성 보도를 통해 무안군민의 민심을 흔드려고 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김 후보 측은 선거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악의적인 보도를 한 부분에 대해서는 관용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며 네거티브 보다 정책선거로 군민의 선택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