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웅천-소호 연결 ‘소호대교’ 20일 ‘임시개통’...1154m, 왕복 4차선 도로

기사승인 2022. 06. 16. 1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당초 5월말 임시 개통할 예정, 자재수급불안으로 늦어져
돌산대교, 거북선대교와 더불어 경관 랜드마크 기대
웅천_소호 연결 ‘선소대교’ 20일 임시 개통
전남 여수시 웅천과 소호를 연결하는 소호대교가 오는 20일 임시개통한다. /제공=여수시
여수 나현범 기자 = 전남 여수시가 웅천과 소호를 연결하는 ‘선소대교’ 준공을 앞두고 20일 오전 8시부터 임시 개통에 들어간다.

16일 여수시에 따르면 현재 선소대교는 당초 5월 말 임시 개통할 예정이었으나 국제정세 불안으로 자재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한 달 정도 늦춰지게 됐다.

2018년 7월 착공한 웅천~소호 간 도로는 총 길이 1154m의 왕복 4차선 도로로, 비대칭 곡선주탑 사장교인 ‘선소대교’가 총 550m, 진입도로가 640m에 이른다.

20일 임시 개통으로 웅천에서 생태터널, 시청방향으로 이어지는 교통체증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현재 선소대교에 경관조명을 설치 중이며 돌산대교, 거북선대교와 함께 여수밤바다를 빛내는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여수시는 지난 3월부터 웅천~소호 해상교량의 명칭을 공모해 ‘선소대교’로 최종 확정하고, 국가지명위원회에 심의를 요청 중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