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러 공급 감축에 독일 등 수개월 내 가스 배급제 시행

러 공급 감축에 독일 등 수개월 내 가스 배급제 시행

기사승인 2022. 06. 19. 0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독일, 러 천연가스 공급 60% 줄어
이탈리아·프랑스·오스트리아, 공급량도 급감
겨울, 러 대체 가스 공급처 없어
독일, 가스 비상사태 선포시 기업 등에 배급제
Russia Ukraine War Oil Explainer
독일 북부 루브민의 ‘노르드 스트림- 2’ 시설 모습으로 2월 15일(현지시간) 찍은 것./사진=AP=연합뉴스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대폭 줄임에 따라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이 겨울이 시작되기 전인 수개월 내에 가스 배급제를 시행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는 최근 잇단 공급 감축 조치를 통해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을 통해 독일로 공급하는 천연가스 물량을 60% 줄였다. 이는 독일을 거쳐 러시아산 가스를 공급받는 프랑스·오스트리아·체코 등에도 연쇄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유럽 최대의 러시아산 가스 구매자인 독일의 유니퍼는 주문한 가스의 60% 이하를 공급받고 있으며 이탈리아의 에니는 17일 러시아 국영 가스업체 가스프롬에서 요구량의 절반을 받는 데 그쳤다. 프랑스의 엔지, 오스트리아의 OMV도 비슷한 타격을 입었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독일 일간지 프랑크푸르트알게마이네(FAZ)는 독일 에너지 관리 담당 기관인 BNetzA가 지난 16일 저녁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을 통한 가스 공급이 최대 시기의 40%에 불과했다며 이는 그 전날 59.1%에서 크게 삭감된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BNetzA에 따르면 독일의 천연가스 저장 수준은 전날 56.6%에서 약 56%로 떨어졌다고 FAZ는 밝혔다. 글로벌 에너지 컨설팅업체 우드 맥킨지에 따르면 러시아가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을 완전히 차단하면 내년 1월까지 이 지역의 천연가스 공급이 소진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로베르트 하벡 독일 경제장관은 16일 독일 공영방송 ARD 인터뷰에서 “심각하고 긴박한 상황”이라면서 “이것은 서방과 러시아 간 힘겨루기”라고 토로했다.

노르트 스트림
독일 루브민의 루브민 산업단지에 있는 ‘노르트 스트림-2’ 시설의 벽에 그려진 러시아에서 독일까지의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의 지도로 지난해 11월 16일(현지시간) 찍은 것./사진=AP=연합뉴스
블룸버그는 이 지역에서 특히 겨울에 러시아의 가스관을 대체할 수 있는 공급처는 거의 없다며 노르웨이·네덜란드로부터의 추가 공급 능력이 거의 없어 액화천연가스 화물은 더욱 여유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가스 공급의 3분의 1 이상을 러시아에 의존하는 독일은 3단계 위기 계획에서 첫번째 단계에 있다. 독일은 주택 임대인이 겨울에 난방을 줄일 수 있도록 허용하고, 기업들이 소비권을 판매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는 등 가스 수요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BNetzA는 정부가 전국적인 가스 비상사태를 선포하면 배급제를 시행하게 된다. 이 경우 레저 시설의 가스 사용에 제한이 가해지고 기업들에 대한 가스 공급에도 차질이 빚어지겠지만 일반 소비자와 병원 등 필수 공공 서비스는 최대한 보호를 받는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