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병욱 의원, 상호금융업권 금융소비자보호 규제 적용…‘금소법’ 대표발의

김병욱 의원, 상호금융업권 금융소비자보호 규제 적용…‘금소법’ 대표발의

기사승인 2022. 06. 28.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제공=김병욱 의원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재선·성남 분당을)은 지난 24일 금융소비자보호 규제를 모든 상호금융업권으로 확대해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는 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금소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28일 밝혔다.

금소법은 지난 2019년 해외금리연계 DLF 피해사례를 계기로 금융소비자에 대한 본격적인 보호를 목적으로 제안 됐으며 지난해 3월 25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김병욱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금융감독원에 접수된 금융 민원은 8만7197건으로 법 시행 이전인 2020년 9만334건보다 3.5% 가량 감소해 상품 판매사의 불완전 판매 관리·감독이 강화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상호금융업권에서는 신협에만 금소법이 적용되고 있다. 2020년말 조합수 기준으로 상호금융업권 중 신협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24.9%에 불과하다. 농협, 수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 역시 금융상품판매업을 수행하고 있음에도 금소법 규제가 적용되지 않아 소비자 보호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상태이다.

이에 김병욱 의원은 새마을금고(신고·공제사업), 농협·수협·산림조합(신용사업)에 소비자보호 규제를 일괄 도입해 금융소비자 보호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자 금소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김병욱 의원은 “학계·소비자단체 등도 상호금융 이용자 보호를 위해 농·수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도 금소법 적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있다”며 “상호금융업권 전반에 금소법을 적용함으로써 금융소비자 보호의 사각지대 및 규제차익을 해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