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모바일 지도 오차 없앤다”…KT, 초정밀 측위 사업 본격화

“모바일 지도 오차 없앤다”…KT, 초정밀 측위 사업 본격화

기사승인 2022. 06. 29.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T, 미국 실리콘밸리 '스위프트 네비게이션'과 사업 협력
양사 협력으로 센티미터급 정교한 위치정보 서비스 구현 기대
자율주행·모바일·모빌리티 관련 사업에 적용
[사진1] 초정밀 측위사업 본격화
서울 송파구 위치한 KT 송파빌딩에서 최강림 상무가(우측) KT AI 모빌리티사업단장 티모시 해리스(화면)스위프트 내비게이션 CEO 와 함께 비대면으로 사업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KT
KT가 측위 영역에서 글로벌 리딩 기업인 스위프트 네비게이션(Swifit Navigation)과 손잡고 초정밀 측위 사업을 본격화한다.

29일 오전 KT는 백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국내와 미국 현지에서 관련 기술 검증 및 상용 서비스 개발을 준비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초정밀 측위 서비스는 기존 GPS 등을 통해 제공되던 위치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수십 미터(m)의 오차를 센티미터(cm)급까지 줄이는 기술을 의미한다.

미국의 스위프트 내비게이션은 초정밀 측위 영역에서 글로벌 리딩 기술 기업으로 측위 오차를 보정하고 정확한 위치를 계산할 수 있는 플랫폼과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의 위성 기반 위치정보 서비스는 단말의모듈에서 위성신호만 사용하다 보니 전달 과정에서 발생하는 신호굴절과 전파간섭 등을 보정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실제 위치와 큰 오차가 발생한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게다가 기존 초정밀 위치정보도 전국적으로 서비스가 제공 되지 않아 모빌리티 서비스에 많은 제약이 있었다.

스위프트사와 독점 제휴를 한 KT는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 전국 커버리지로 직접 구축한 기준국과 이들의 솔루션을 연동해 택시·배달 등 다양한 모빌리티 영역에서 초정밀 측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다.

이경로 KT AI/DX융합사업부문 AI모빌리티단 커넥티드카 사업담당은 “1차 사업 타깃은 먼저 자동차”라며 “이후에는 중장비 등 건설 기계, 무인 농기계, 모바일 사업까지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도심항공교통(UAM)과 디지털 물류 사업 진출을 발표한 KT는 교통·배달·운송 등 영역에서도 B2B, B2C 방식으로 측위 기술을 적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술적으로 KT 기준국과 보정서버에서 생성된 보정정보를 통해 GPS(미국), 갈릴레오(유럽), 글로나스(러시아), 베이더우(중국) 등 여러 위성으로부터 수신되는 글로벌위성항법시스템(GNSS) 신호와 5G 및 LTE신호까지 조합해 정밀한 위치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해당 기술은 자율주행,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인 C-ITS 영역에서 더 용이하게 쓰인다. 현재 자율주행에서 정확한 위치 정보를 위해 라이다(LiDAR), 카메라 등 여러 종류의 센서가 쓰이고 있다. 여기에 KT의 초정밀 위치 정보 서비스를 적용하면 센서가 불안정한 경우에도 cm급으로 정확도를 높일 수 있어 안전 보장은 물론 센서 비용도 감소할 것으로 KT는 보고 있다.

네비게이션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가 급성장하면서 위치정보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위치 기반 서비스 시장은 연평균 23% 성장세를 유지하며 2025년까지 약 1260억 달러까지 확대되고 국내 시장 또한 같은 해 약 2조 7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강림 KT AI 모빌리티사업단장 상무는 “이번 스위프트 내비게이션과 제휴 및 공동기술 개발을 통해 초정밀 위치 기반 서비스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초정밀 측위 특화 인프라와 모빌리티 사업에서 KT가 보유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새로운 위치 기반 서비스를 발굴하고 관련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생태계 조성 측면에서도 선도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티모시 해리스 스위프트 내비게이션 최고경영자(CEO)는 “한국 최고의 디지털 플랫폼 기업인 KT와의 사업협력이 한국을 필두로 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긍정적인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KT의 네트워크 역량과 경험이 향후 사업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포그래픽] 초정밀 측위사업 본격화 (1)
[인포그래픽] KT의 초정밀 측위 서비스 개념 설명/제공=KT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