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상록구, 내달 11일부터 5일간 압류차량 공개매각 진행

기사승인 2022. 06. 29.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산 엄명수 기자 = 경기 안산시 상록구는 압류차량에 대한 공개매각을 다음달 11일부터 15일까지 5일 동안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두번째로 진행되는 차량 공매는 고액체납 차량 및 불법명의차량, 그리고 자동차세를 2회 이상 연체해 번호판이 영치된 후에도 세금납부를 기피하는 차량을 강제점유 후 매각하는 체납처분의 마지막 절차로, 공매차량은 모두 26대다.

공매 참여자는 입찰기간 동안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공매차량보관소인 와~스타디움 주차빌딩 3층에 방문하면 차량을 확인할 수 있다.

공매는 안산시차량공매시스템 누리집에 접속해 참여하면 되며 최고가 입찰자가 낙찰자로 결정된다.

상록구청 관계자는 “안산시는 공매의 모든 과정을 공무원이 직접 수행해 시민의 성실한 납세의식을 환기하고 타 시·군에도 체납세정 모범사례로 알려졌다”며 “대포 차와 상습, 고질 체납차량을 통해 체납액 해소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상록구는 지난 1분기에 차량 13대를 공매해 3500만 원 상당의 체납 지방세를 정리하고 각종 미납채권을 정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