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제2연평해전 20주년 맞아 “더욱 확고한 안보태세로 대비”

국민의힘, 제2연평해전 20주년 맞아 “더욱 확고한 안보태세로 대비”

기사승인 2022. 06. 29. 14: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형동 수석대변인 명의 논평서 호국영령 6인 이름 하나씩 언급
"제복이 존경받는 나라에 부합하는 보훈 정책 실천할 것"
'제2연평해전 승전 20주년 기념식'서 구호 외치는 해군들
2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해군 제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승전 20주년 기념식’에서 해군들이 결의문을 낭독하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취재단
국민의힘은 제2연평해전 20주년을 맞아 “북한의 도발에 맞서 더욱 확고한 안보태세로 대비해나가겠다”고 29일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김형동 수석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호국영령 6인의 이름을 하나씩 언급하며 추모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서해영웅 6인의 숭고한 희생에 고개 숙여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는 “굳건한 안보는 호국 영웅들의 헌신과 희생을 잊지 않고 제대로 보답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정부는 튼튼한 국가안보, 국민통합을 지향하며 ‘제복이 존경받는 나라’에 부합하는 보훈 정책을 실천하겠다”고 설명했다.

필리핀 대통령 취임식에 특사로 파견된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연평해전은 북한의 기습공격에 맞서 결연한 의지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사수한 대한민국 국군의 역사이자 희생”이라고 밝혔다. 그는 “故 윤영하 소령, 故 한상국 상사, 故 조천형 상사, 故 황도현 중사, 故 서후원 중사, 故 박동혁 병장 6명분의 영령을 추모한다”라며 “참수리 357호 장병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의 마음을 보낸다”고 말했다.

김기현 의원도 “서해를 지켜낸 영웅들의 헌신과 희생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20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도 우리가 절대 오늘을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지금도 여전히 북한의 위협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정권은 수많은 국민들에게 희생을 강요하는 도발과 위협의 악순환을 이제는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와 공존 번영의 선순환을 위해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합동참모본부 차장을 지낸 신원식 의원도 “제2연평해전이 있었던 20년 전의 6월 29일과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이 있었던) 2년 전 9월 22일은 상황은 다르지만 북한의 천인공노할 만행에 의해 우리 국민이 희생됐고, 군 통수권자가 ‘국민보호’라는 정부의 존재 의의를 철저히 외면했다는 공통점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