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尹대통령 ‘세일즈외교’에 관심…“경제구조 수정 목적” 분석

日, 尹대통령 ‘세일즈외교’에 관심…“경제구조 수정 목적” 분석

기사승인 2022. 07. 02.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윤석열 대통령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과 관련해 일본 미디어는 '세일즈 외교' 측면에 관심을 보였다.


아사히신문은 윤 대통령이 마드리드에서 "한미일 정상회담 등도 소화했지만 새롭게 엿보인 일면도 있었다. 그것은 '상인'의 얼굴이다. 특히 힘을 들여 판로를 넓힌 것은 무기와 원전이었다"며 이번 방문이 "상혼을 쏟아 넣은 첫 외유"였다고 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윤 대통령이 호주, 네덜란드, 폴란드, 프랑스, 체코 등과 양자 회담을 열고 한국 제품 판매를 도모했다면서 한국의 방위산업 관련 수출액이 세계 10위라고 소개했다.

지난해 한국은 수출액 4분의 1을 중국이 차지하지만, 미·중 대립 격화 속에 시장 다각화를 요구받는 상황이라며 방산, 원전, 반도체, 전기자동차 수출 확대 시도에는 "경제 구조를 수정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아사히는 분석했다.


산케이신문은 윤 대통령의 마드리드 방문에 대해 "러시아에 의한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생긴 무기 특수 등을 노리는 것과 동시에 경제 성장이 둔화한 중국 의존에서 탈각해 유럽 중시로 전환하려는 자세를 선명하게 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