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정환 육군총장, 국제 예비전력협의회 정기총회 주관

박정환 육군총장, 국제 예비전력협의회 정기총회 주관

기사승인 2022. 07. 04.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7일 26개 NRFC 참여국 모여 예비전역 발전 논의
나토 회원국 아닌 국가서 총회 개최는 이번이 처음
NRFC서울엠블럼(가로형)_(1)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은 4일 서울 용산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개막한 ‘2022 국제예비전력협의회(NRFC : National Reserve Forces Committee) 하계 서울 정기총회’ 환영행사에서 “NRFC 서울 정기총회가 각국의 화합과 신뢰, 협력을 공고히 하고, 국가동원체계와 예비전력 발전전략에 대한 지혜와 역량을 모으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박 총장은 “우리의 긴밀한 파트너십은 국제사회의 평화와 신뢰구축, 자유수호라는 가치가 깊이 뿌리 내리는데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7일까지 이어지는 NRFC 하계 서울 정기총회에는 26개 NRFC 참여국 중 18개국과 3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산하기관이 참석한다. 튀르키예, 헝가리, 체코,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북마케도니아, 오스트리아, 조지아 등 8개국은 화상으로 참가한다.

육군은 이번 서울 정기총회를 통해 가상현실(VR)을 활용한 과학화 예비군훈련체계, 비상근 예비군 제도, 차세대 예비군훈련장 구축 사업 등 한국군 예비전력 혁신 방향과 동원체계의 우수성을 소개하고, 예비전력 발전을 위한 국가 간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NRFC는 나토에 예비전력 운용 및 발전을 위한 조언을 제공하는 예비전력자문기구다. 1981년 나토 회원국 간 자생적으로 창설돼 운영되다가 1996년 나토 군사위원회(MC·Military Committee)로부터 공식 기구로 승인받아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총 20개의 회원국과 한국, 스웨덴, 호주, 뉴질랜드, 오스트리아, 조지아 등 6개의 협력국이 참가하고 있는 NRFC는 매년 동계(1~2월)와 하계(6~7월) 정기총회를 열어 각국의 예비전력 현안 및 발전방안을 논의한다. 한국은 2014년부터 협력국 지위로 NRFC 정기총회에 참여해왔다.

육군은 “6개 협력국 중 NRFC 정기총회를 개최하는 것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라며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예비전력 관련 국제회의라는 점과 NRFC 협력국 중에서 최초로 우리나라가 회의를 개최해 한국군 동원체계의 우수성을 각국에 소개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총장이 주관한 환영식에는 에드가 바그너 NRFC 의장(독일 육군 대령), 한기호·김병주 국회의원, 권오성 육군협회장, 윤현주 국방부 동원기획관 등이 참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