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상호 “전당대회 룰 당무위서 수정 가능... 음모론이 문제”

우상호 “전당대회 룰 당무위서 수정 가능... 음모론이 문제”

기사승인 2022. 07. 06. 0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일 CBS 라디오 인터뷰
"다수 의견 듣고 결정"... 재수정 가능성 시사
202207010100005220000109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6월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전당대회 룰을 둘러싼 당내 갈등 상황에 대해 “비대위에서 수정한 안이 당무위에서 다시 수정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민주적 절차에 따라 전준위(전당대회 준비위원회) 안을 비대위가 수정할 수 있고, 당무위가 비대위 안을 수정할 수 있지 않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전 열리는 민주당 당무위에서 비대위가 결정한 전당대회 룰을 일부 수정할 수 있다는 의미다.

앞서 비대위는 전준위가 제안한 ‘예비경선 시 중앙위 70%·국민 여론조사 30% 반영’ 조항 등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또한 ‘최고위원 권역별 득표제’ 도입을 시사했는데, 이는 전준위 결정 사항이 아니다.

우 위원장은 예비경선에서 여론조사를 반영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당 대표 후보들의 경우 인지도가 높으니 문제가 없는데, 열 몇 명이 나서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여론조사가) 실무적으로 가능한지를 고민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최고위원 권역별 득표제’에 대해서는 “지도부 구성 원칙에 다양성이 있는데, 최근 수년간 지도부를 보면 호남·영남·충청 등을 대표하는 최고위원이 없었다”라며 “지역 여론을 반영하는 통로를 만들어보자는 취지”라고 언급했다.

‘여론조사를 반영하지 않으면 이재명 의원도 컷오프될 수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는 “이런 식의 음모론적 시각이 문제”라며 “한 나라의 대선 후보까지 하신 분이 컷오프 되는 게 말이 되나”라고 반문했다.

우 위원장은 “당내 갈등은 대표가 관철하려는 안이 있어서 그에 반대하는 계파의 의원들과 싸울 때 커진다”며 “(제게는) ‘우상호 안’이 없고, 다수 의견을 듣고 결정하면 된다”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