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모임 만들고 ‘세력 확장’… 차기 ‘당권경쟁’ 시동

안철수, 모임 만들고 ‘세력 확장’… 차기 ‘당권경쟁’ 시동

기사승인 2022. 07. 06.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인사말하는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유력한 차기 당권주자로 분류되는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세력 확장에 나섰다. 안 의원은 윤석열정부의 국정과제 목표를 이루기 위한 정책세미나 ‘위기를 넘어 미래로, 민·당·정 토론회’를 기획하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6일 “인수위원장으로서 제시했던 대한민국 110대 국정과제 청사진을 완성하려면 먼저 과제에 대한 공부가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평소 당내 조직결성에 거리를 뒀던 안 의원이 당권 도전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대선 당시 후보단일화를 통해 정권 교체에 일조한 것으로 평가받는 안 의원은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지내면서 사실상 공동정부 수립 약속을 보장받았다. 반면 국민의힘으로 통합하는 과정에서 당내 기반이 상대적으로 약해지면서 ‘친안철수계’로 불리는 의원들의 세력화도 사실상 전무해 당권 주자로서 경쟁력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차기 대선을 노리는 안 의원으로서는 당권을 잡고 차기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야 국민의힘 내에서도 지지기반을 다질 것이란 분석에 따라 발걸음이 바빠진 모양새다.

국민의힘에서의 첫 걸음은 우선 성공적이다. 안 의원은 지난 6·1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소속으로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다. 그 과정에서 당내 의원들과 꾸준히 교류하면서 세력확장을 노리고 있다. 최근 국민의힘 내부는 친윤(친윤석열)계와 이준석 대표 간 ‘양강구도’로 흘러가는 모양새라 존재감을 키워야 한다는 당안팎의 지적도 잇따랐다. 이에 안 의원은 친윤계와 밀착하면서 이 대표와 다시 갈등을 빚고 있다. 안 의원과 이 대표는 합당 전부터 앙숙 관계로 알려진 만큼 친윤계와 안 의원 간 동맹은 더욱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안 의원은 이 대표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하루 앞두고 자신의 이름을 내건 모임을 발족한다고 알렸다. 공교롭게도 시기가 겹친 것보다는 이 대표의 거취문제가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때에 차기 당권주자로서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려는 것이란 해석도 있다. 안 의원은 이번 모임에 대해 윤석열정부의 당정 인사들이 모두 모이는 자리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 대표와 차별화된 행보를 보이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토론회는 오는 12일 ‘글로벌 경제위기와 우리의 대응 방향’을 시작으로 20일 ‘과학기술 패권시대의 경쟁 전략’, 26일 ‘반복되는 팬데믹시대의 과학적 방역과 백신주권’, 8월 9일 ‘청년세대를 위한 연금개혁 방향’ 등 총 네 차례 일정으로 열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