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엑스포 유치 발 벗고 나선 4대그룹

부산엑스포 유치 발 벗고 나선 4대그룹

기사승인 2022. 07. 06. 18: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070601010004185
제공=LG전자
삼성과 SK에 이어 현대차와 LG 등 재계 4대 그룹이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 팔을 걷어붙였다. 현대차그룹은 투표권을 가진 나라와 유력인사들을 상대로 부산 홍보에 나섰고, LG전자는 조주완 사장을 중심으로 부산엑스포 유치 태스크포스(TF)를 꾸리는 등 지원에 가세했다.

6일 재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이날 중남미 주요국 고위 인사를 현대차 브랜드 체험관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에 초청해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한 지지를 요청했다.

행사에는 코스타리카의 아르놀도 안드레 외교부 장관, 온두라스 엔리케 레이나 외교부 장관 등 중남미 10여 개국 고위 인사와 각국 대사 등 23명이 참석했다.

공영운 현대차그룹 사장은 이 자리에서 “역동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부산이야말로 2030 세계 엑스포를 통해 인류의 새로운 미래를 설계할 최적의 장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자사 해외지역대표, 해외법인관리담당, 글로벌마케팅센터 등을 중심으로 TF를 꾸렸다. 조 사장을 리더로 한 TF는 약 140개 해외법인 네트워크를 동원해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을 대상으로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와 홍보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전 계열사 사장단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유치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SK그룹은 최태원 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부산엑스포 유치지원 민간위원장을 맡은 직후인 지난달 1일 부회장급 최고 경영진들이 전면에 포진한 ‘WE(World Expo) TF’를 발족시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