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월 경상수지 한달만에 흑자 전환했지만…전년比 65억달러↓

5월 경상수지 한달만에 흑자 전환했지만…전년比 65억달러↓

기사승인 2022. 07. 07.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원자재 수입 가격 오른 영향
clip20220707090821
월별 경상수지./제공=한국은행
올해 5월 경상수지가 한달 만에 다시 흑자를 기록했지만, 그 규모는 지난해보다 65억5000만달러나 감소했다.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원자재 등 수입 가격 상승의 영향을 받은 것이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5월 38억6000만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경상수지는 2020년 5월 이후 올해 3월까지 2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하다 지난 4월 수입 급증과 해외 배당이 겹치며 적자를 냈었다. 이후 한 달 만에 다시 흑자 전환에 성공했지만, 흑자액은 지난해 같은 달 104억1000만달러보다 65억5000만달러나 감소했다.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 흑자가 1년 전보다 39억1000만달러 줄어든 27억4000만달러에 그쳤다.

수출(617억달러)이 석유제품·화학공업제품·반도체 등의 호조에 힘입어 20.5%(105억달러) 증가했는데, 수입(589억6000만달러) 증가 폭(32.4%·144억1000만달러)이 더 컸기 때문이다.

특히 5월 통관 기준으로 원자재 수입액은 전년 동기보다 52.9% 급증했다. 원자재 중 석탄, 가스, 원유, 석유제품의 수입액 증가율은 각각 231.4%, 73.9%, 65%, 31.9%에 달했다. 반도체(27.6%), 수송 장비(23.7%) 등 자본재 수입액도 14.1%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2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올해 1월(-4억9000만달러) 이후 4개월 만에 다시 적자로 돌아섰지만 적자 폭은 1년 전보다 7억2000만달러 줄었다.

이중 운송수지 흑자 규모가 1년 사이 10억6000만달러에서 14억7000만달러로 4억1000만달러 늘었다.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CCFI)가 1년 전보다 43%나 오르는 등 수출화물 운임이 높은 수준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여행수지 적자액(-6억4000만달러)은 지난해 5월(-7억달러)보다 다소 줄었다.

본원소득수지는 14억5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다만 배당소득 수지가 1년 사이 42억2000만달러에서 5억2000만달러로 급감했다. 한은은 지난해 5월 일회성 대규모 배당 수입에 따른 기저 효과라고 설명했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5월 중 30억3000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4억7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13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71억3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도 24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