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태경 “해경 ‘표류예측’ 자료 원본과 달라… 월북몰이 위해 왜곡”

하태경 “해경 ‘표류예측’ 자료 원본과 달라… 월북몰이 위해 왜곡”

기사승인 2022. 08. 04.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문가 분석 자료까지 왜곡… ‘자진월북’ 답 정해놓고 수사 끼워맞춘 증거”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최종발표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지난달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최종발표를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해경이 공개한 '표류예측' 자료가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4일 자신의 SNS에 '해경이 발표한 표류예측도 월북몰이를 위한 축소 왜곡이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해경은 표류예측 데이터에 따르면 실종자가 해안에서 발견될 수 없기 때문에 인위적 노력으로 자진 월북한 증거라고 제시했지만, 이는 해경이 의뢰한 전문연구기관들의 자료 원본과 달랐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해경은 평균이동경로를 의미하는 '실선'만 공개했는데, 원본 자료에는 표류예측가능지점들이 '점'으로 표시되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점'은 실종자의 최종 표류가능지점을 의미하기 때문에 수색을 할 때도 점의 위치를 중심으로 해야한다"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해경에 보낸 답변 자료에 따르면 '점'은 표류 가능 위치를 의미하고 '선'은 모든 표류입자의 평균값을 연결한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첨부한 자료들에도 '선'과 '점'은 상당히 동떨어져 있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첨부자료인 국립해양조사원의 표류예측에 따르면 NLL(북방한계선) 이북에도 빨간 점들이 있다"며 "북쪽으로 표류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경은 전문가들이 분석한 자료까지 왜곡해 국민들을 속였다"고 해경을 비판했다.

그는 "자진월북이라는 답을 정해놓고 수사를 억지로 끼워맞췄다는 증거를 직접 보고나니 국가가 이렇게까지 한 개인에게 폭력을 저질렀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검찰 수사에서 의혹이 철저히 밝혀져 월북몰이 수사를 지시한 사람들은 그에 맞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