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찬원 “억울한 가짜뉴스 있어”…‘톡파원 25시’서 해명

이찬원 “억울한 가짜뉴스 있어”…‘톡파원 25시’서 해명

기사승인 2022. 08. 08. 13: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톡파원
/제공=JTBC
가수 이찬원이 가짜뉴스를 해명한다.

8일 방송될 JTBC '톡파원 25시'에서는 캐나다, 덴마크, 독일 '톡(Talk)'파원이 각국을 대표하는 동화 작가를 소개하고 작품 속 이야기가 담긴 곳을 찾아간다. 여기에 수많은 베스트셀러 책을 쓴 김영하 작가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격해 더욱 깊이 있는 토크를 나눌 예정이다.

본격 토크에 앞서, 최근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일본의 피겨 스케이팅 선수 아사다 마오와 관련된 가짜뉴스에 대해 이야기한다. 가짜뉴스에 대한 심각성을 이야기하던 중 MC 이찬원은 자신을 둘러싼 가짜뉴스를 언급한다. '톡파원 25시의 메인 피디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줬다'는 등 대세 이찬원을 둘러싼 근거 없는 루머들이 인터넷상에서 유포되고 있었던 것. 사실이 아닌 정보를 믿는 사람들이 일부 있다며 가짜뉴스로 인한 피해를 호소한다.

또한 이번 동화 특집에는 덴마크, 캐나다의 새로운 '톡'파원이 등장해 신선한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첫 번째 동화 투어는 캐나다 '톡'파원이 세대를 아우르는 추억의 명작 '빨강 머리 앤'의 흔적을 찾아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로 향한다. '빨강 머리 앤'의 작가 루시 모드 몽고메리의 생가뿐만 아니라 작품의 모티브가 된 장소도 볼 수 있다. 특히 동화 속에서 앤이 살았던 초록 지붕의 집을 재현한 곳에서는 다양한 소품들까지 만날 수 있어 과몰입을 유발할 것이라고.

다음으로 덴마크 '톡'파원은 동화의 아버지라 불리는 세계 최고의 동화 작가, 안데르센 투어를 준비했다. 안데르센의 고향 오덴세의 안데르센 박물관에서는 그가 직접 쓴 러브레터가 전시되고 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또한 후원자의 딸, 유명 가수 등 좋아하는 상대를 향해 사랑을 고백했지만 모두 짝사랑으로 끝났고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로 담아 탄생한 것이 동화 '인어공주'라고 해 놀라움을 안긴다.

마지막으로 독일 톡파원은 '헨젤과 그레텔', '신데렐라', '백설공주' 등 수많은 명작을 남긴 동화 작가, 그림 형제의 발자취를 따라간다. 그림 형제는 독일을 대표하는 동화 작가이지만 최초의 독일어 사전을 만든 언어학자였다고. 이어 트렌델부르크에서는 '라푼첼'의 모티브가 된 트렌델부르크 성, 하멜른에서는 '하멜른의 피리 부는 사나이' 야외 공연을 관람, 마치 작품 속에 들어온 듯한 생생함으로 감성을 자극한다.

8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