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물폭탄]폭우에 차량도 도로에 버리고…“재난영화 같아”

[서울 물폭탄]폭우에 차량도 도로에 버리고…“재난영화 같아”

기사승인 2022. 08. 09.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험난한 출근길<YONHAP NO-2032>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 일대에서 출근길 차량들이 전날 내린 폭우에 침수됐던 차량을 피해가고 있다./연합
전날 최대 422㎜의 역대급 폭우가 내린 서울은 9일 곳곳이 아수라장이다. 특히 빗물이 불어나 침수된 강남 일대는 밤 사이 이동하지 못해 방치된 차량들로 도로가 꽉 막혔다.

마치 재난이 덮친 도시 같다. 강남역과 대치역, 반포동 인근에는 도로 한가운데 버려진 차량들이 흩어져 있었다. 출근시간대인 9일 이른 아침에는 강남역 인근 서초1교~진흥아파트 구간 도로엔 지난밤 시민들이 버리고 간 차량과 버스·택시 10여 대가 뒤엉켜 멈춰있었다. 전날 밤 도로에서 물이 갑자기 차 오르자 운전자들이 차량을 버리고 긴급히 대피한 모습이다. 차량들은 이리저리 흐트러진 채 트렁크까지 개방돼 있었다. 이 차량들은 아침까지 도로에 버려져 출근길 혼란을 야기했다.

소셜미디어에도 방치된 차량 목격담이 올라왔다. "대치역 은마아파트 쪽에 다들 차를 버리고 갔다" "우리 집 오는 길에 침수돼서 차를 버리고 걸어왔다" "사람들이 차를 버리고 도로로 튀어나와서 지도를 보고 집을 찾아가고 있다" 등 강남 일대 혼선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폭우가 지나간 자리에는…<YONHAP NO-2037>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 일대에서 전날 내린 폭우에 침수됐던 차량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연합
방치된 차량이 도로를 막으면서 이날 아침 출근길 교통 체증이 이어졌다. 경찰이 도로를 막고 있는 차량을 갓길로 치우고 교통 견인 등 조치를 했다.

경찰 관계자는 "차들이 도로 곳곳에 버려졌지만 운전자가 개별적으로 레커차로 움직이고 있어 많이 정리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재 서울 시내 일부 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경부고속도로 서초→양재, 올림픽대로 여의하류∼여의상류 양방향, 강변북로 마포대교→한강대교, 내부순환로 램프 성수JC방향(월곡진입) 등이 통제 중이다.

한편 이날 오전 8시까지 1000여 건에 달하는 차량 침수 피해가 보험사로 접수되는 등 피해 신고가 계속 늘고 있다.

삼성화재에는 전날 폭우와 관련해 이날 오전 8시까지 500대 이상의 침수 피해가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외제차가 200대 이상에 달해 접수된 총 손해액은 약 90억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DB손해보험도 오전 8시 기준 248대가 침수 피해를 접수, 추정 손해액이 25억여 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해상도 오전 7시 기준 214대가 침수 피해를 접수하는 등 손해보험업계에서는 침수 피해 차량이 2000여대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